디지털타임스

 


삼성운용 "미 금리인하 `완만` 전망…대형주·장기국채 수익 기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단계별 인하땐 주식 50bp이상이면 채권 우위
삼성운용 "미 금리인하 `완만` 전망…대형주·장기국채 수익 기대"
금리 변동에 따른 채권 및 주식 수익률 변화 <삼성자산운용 제공>

올해 미국 기준금리 인하 속도가 시장 기대보다 빠르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금리 인하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까지 대형주와 미·한 장기국채의 수익률이 높아질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삼성자산운용 투자리서치센터는 4일 발표한 '금리인하 사이클과 자산시장 자료'에서 1990년 이후 5번의 미국 금리인하 사이클을 분석한 결과 금리인하 속도에 따라 자산별 수익률의 급격한 차이가 발생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삼성자산운용은 금리인하 전후 금융시장 흐름을 결정한 핵심 변수는 금리인하 속도라고 분석했다. 금리인하를 25bp(1bp = 0.01%) 이하로 완만하게 시작할 경우 주식과 채권이 동반 강세를 보였다. 완만한 인하가 이뤄진 1995년과 2019년 하반기의 경우 미국 주식 중심의 주가 강세와 채권가격 강세가 동시에 나타났다.

이는 경기 흐름이 점진적 하강하는 가운데 경기 하강에 따른 만약의 위험에 대비한 보험적 성격의 금리 인하가 금융시장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금리인하 속도가 50bp 이상으로 급격히 높아질 경우 시장은 경기침체에 대응하기 위한 금리 조정으로 해석할 가능성이 높아 주식과 채권이 뚜렷한 차이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 과거 1990년과 2001년, 2007년, 2020년의 경우 경기침체 우려로 금리인하 폭과 속도가 상대적으로 높아지면서 주식은 경기침체 우려로 큰 폭의 하락을 기록했다. 반면 채권은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확대되며 가격 상승세를 보였다.

삼성자산운용은 올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6월 첫 금리인하를 시작하고 분기당 25bp씩 완만한 인하 속도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 미국경제가 침체와는 거리가 먼 모습을 이어가고 있고, 4~5월경이면 연준이 참조하는 근원소비자지출물가(PCE)가 2% 초중반대에 진입해 6월 보험적 인하가 단행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될 것으로 전망했다.


1990년 이후 미국 금리인하 사이클을 분석해 보면 첫 인하 전 3개월 동안에는 주식보다 채권의 수익률이 상대적으로 양호했다. 금리인하 전부터 인하 기대가 채권시장에 우선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반면 주식시장은 첫 인하 전까지 박스권 흐름을 보였다.
또 주식의 경우 첫 인하 전에도 미국 경기흐름에 연동된 인하 속도 전망에 따라 주가가 차별화된 특징을 보였다. 지금처럼 미국경기가 양호한 상황에는 미국 등 선진국을 중심으로 주가 차별화가 나타났다.

삼성자산운용은 현재 미국의 양호한 경기 상황을 감안하면 첫 인하 전까지 투자전략으로 미국과 한국의 장기국채와 미국 대형주식을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오승훈 삼성자산운용 투자리서치센터장은 "완만한 인하를 가정한 투자전략을 수립하고 인하속도가 변할 경우 대응할 수 있는 포트폴리오를 미리 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