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소득 1% 늘 때 먹거리물가 `6%` 올라… 소비자들 "허리휘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금리 등 이자·세금부담 커져
가공식품·외식물가 각 3%대 ↑
농·축·수산물 물가상승률 3.1%
농심 등 꼼수·편법으로 최대실적
소득 1% 늘 때 먹거리물가 `6%` 올라… 소비자들 "허리휘네"
사진 연합뉴스

지난해 전체 가구의 가처분소득 상승은 1%대였던 데 반해 먹거리 물가는 6% 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식사비 지출 증가 폭이 전체 소비지출보다 컸고, 가격을 올린 일부 식품업체는 최대 실적을 올렸다.

4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전체 가구 처분가능소득(가처분소득)은 월평균 395만9000원(1~4분기 평균)으로 전년보다 1.8% 늘었다.

지난해 전체 소득은 월평균 497만6000원으로 전년대비 2.8% 늘었지만, 소비나 저축에 쓸 수 있는 가처분소득은 1.8% 증가에 그쳤다. 이는 고금리 지속 등으로 이자와 세금 부담이 커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먹거리 물가 상승률은 6%대로 장바구니 부담이 커졌다. 지난해 소비자물가지수에서 가공식품과 외식 물가는 각각 6.8%, 6.0% 올랐는데, 이는 가처분소득 증가율의 각각 3.8배, 3.3배에 달했다.

가공식품은 세부 품목 73개 중 68개의 물가 상승률이 가처분소득 증가율을 웃돌았다. 드레싱이 25.8%로 가장 높았고 이어 잼(21.9%), 치즈(19.5%), 맛살(18.7%), 어묵(17.3%) 등 순이었다.

외식 세부 품목 39개 중에서는 피자(11.2%), 햄버거(9.8%), 김밥(8.6%), 라면(외식)(8.0%) 등 38개 품목 물가 상승률이 가처분소득 증가율을 상회했다.

농·축·수산물 물가 상승률도 3.1%를 기록했다. 특히 과일이 9.6%로 가처분소득 증가율의 5.3배에 달했다. 사과는 24.2%로 무려 13.4배였고 귤(19.1%), 복숭아(11.7%) 등의 물가 상승률도 10%를 웃돌았다.

식사비 지출도 큰 폭으로 늘었다. 전체 가구 소비지출은 지난해 월평균 278만9000원으로 전년 대비 5.7% 늘었지만, 이 중 식사비 지출은 월평균 40만7000원으로 7.9%나 증가했다. 이런 부담 증가는 식품업체와 외식업체들이 원재료 가격, 인건비 상승 등의 이유로 제품 가격을 줄줄이 올린 여파가 크다.

가격은 그대로 두면서 제품 용량을 줄이는 '슈링크플레이션'(Shrinkflation)과 제품이나 서비스 질을 떨어뜨리는 '스킴플레이션'(skimpflation) 등 꼼수·편법인상 지적도 적지 않았다. 덕분에 지난해 농심과 삼양식품, 빙그레 등 일부 식품 기업은 수출 호조 등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