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힘 입당 김영주, 이재명 저격…"정치, 개인 도구로 쓰여선 안 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동훈 "고뇌 알기에 더 환영"
국힘 입당 김영주, 이재명 저격…"정치, 개인 도구로 쓰여선 안 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왼쪽)이 4일 김영주 국회부의장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안소현 기자

'현역의원 하위 20%' 평가를 받고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영주 국회 부의장은 4일 국민의힘에 입당하며 "정치는 국가 발전과 국민의 삶 발전을 위해 일해야 한다"며 "개인의 사리사욕을 위한 도구로 쓰여서는 안 된다"고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저격했다.

김 부의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입당식에서 "처음 정치권에 입문해 비례 39번을 받았다"며 "당에서 날 받아줬을 때 내 역할이 있겠다 생각하고 이 자리까지 왔다. 이번 선거에서 최선을 다해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돋보이는 사람은 아니었다"며 "지난 2일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고 빠르게 입당을 결정한 것은 저도 진로를 택해야 하고 국민의힘도 일정을 조율해야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부의장은 "영등포 구민과 저를 4선으로 만들어준 국민을 위해 일했듯, 발전을 위한 제 역할이 있다면 마다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김 부의장을 환영하면서 "고뇌를 알기에 더 환영한다"며 "국민의힘은 다양한 생각을 가진 다양한 사람이 모여야 더 강해지고 유능해지고 국민을 위해 봉사할 정당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