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尹, 쌍특검법 거부…반드시 국민 심판 받을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민주당, 의혹 규명 위해 끝까지 국민과 함께 싸울 것"
이재명 "尹, 쌍특검법 거부…반드시 국민 심판 받을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일 윤석열 정부를 향해 "쌍특검법 거부는 반드시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정권이 끝내 쌍특검법 통과라는 국민의 명령을 거부했다"며 "국민 말이 언제나 옳다는 것은 빈말인 게 드러났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권 치부를 은폐하기 위해 국민이 부여한 권한을 남용했다"며 "윤 정부의 공정, 정의, 상식은 이로써 완벽히 사망선고를 받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당장 수사를 피할지는 몰라도 국민의 심판은 결코 피할 수 없다"며 "민주당은 의혹 규명을 위해 끝까지 국민과 함께 싸울 것"이라고 했다.


의료파업에 대해서는 "환자의 생명이 경각에 달려 있는데 대체 무슨 무책임한 자태냐"며 "정책에 불만있어도 환자의 곁을 지키며 싸우는 게 최소한의 도리"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 역시 마찬가지다. 갈등을 과다하게 조장하고 방치하며 정략적으로 활용하려는 행태를 버려야 한다"며 "여야와 정부, 의료계를 포괄하는 4자 협의체 구성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