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환자 지키면서 싸우는 게 최소한 도리…의료현장 복귀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일 대규모 장외집회를 강행한 의료계를 향해 "정책에 불만이 있어도 환자들 곁을 지키면서 싸우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면서 "파업을 즉각 중단하고 의료현장으로 복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진행한 최고위원회의에서 "환자들의 생명이 경각에 달려 있는데 이게 대체 무슨 무책임한 작태냐"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의료 파업 종식을 위해서 4자 협의체 구성을 서둘러야 되겠다. 정부와 의료계의 정면충돌이 장기화되면서 국민 피해만 커지고 있다"면서 "현장에서는 유산, 수술, 지연에 따른 사망 같은 극단적 피해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대책 없이 길어지는 대치 때문에 환자들의 속이 까맣게 타들어 간다"면서 "정부 역시 마찬가지다. 무책임하게 갈등을 과도하게 조장하고 이를 방치하면서 정략적으로 활용하려는 행태는 버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제가 알기로는 의료계 안에서는 500명 정도 의사 증원에 합의할 의사가 있다고 한다"면서 "이전 정부에서도 이미 40~500명 정도 10년간 증원을 하면 일단 문제를 완화할 수 있다고 판단해서 그 정도 증원을 추진하다가 코로나 사태로 중단한 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실현 가능한 목표를 현실적으로 내놓고 의료계와 대화를 통해서 지금 이 의료대란을 즉각 해결해야 한다"면서 "말로도 할 수 있는데 왜 주먹을 쓰느냐. 사태의 신속한 해결을 위해서 모두가 지혜를 모을 때"라고 했다.

이 대표는 하지만 쌍특검 법안에 대해서는 윤석열 대통령이 재의요구권을 사용해 국회에서 부결시킨 것을 두고 "반드시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며 "윤석열 정권이 끝내 쌍특검법 통과라고 하는 국민의 명령을 거부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 말은 언제나 옳다는 것은 뒷말임이 드러났다"면서 "정권의 치부를 은폐하기 위해서 국민이 부여한 권한을 남용했고, 윤석열 정부식의 공정 정의 상식은 이로써 완벽하게 사망 선고 종언을 구했다"고 주장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이재명 "환자 지키면서 싸우는 게 최소한 도리…의료현장 복귀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