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화성정 도전장 낸 전용기 "네거티브 없이 당내 경선 치르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기 화성정 선거구에 도전하는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네거티브 없이 당내 경선을 치르겠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오늘로 경선투표가 딱 6일 남았다. 이번 총선은 무능하고 오만한 윤석열 정부를 심판하는 선거다. 민주당이 승리해야 윤석열 정부를 견제할 수 있고, 국가가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화성시정 본선은 국민의힘, 개혁신당까지 나오는 3파전으로 아주 어려운 선거가 되리라 예상한다"며 "무엇보다 본선에서 이길 수 있는 후보가 경선으로 선출되고, 그 후보를 중심으로 본선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의원은 "본선 승리를 위해 절대 네거티브를 하지 않겠다"며 "깨끗하고 정정당당한 페어플레이로 경선 효과를 극대화시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민주당 후보끼리 음해나 허위사실 유포가 없도록 솔선수범하겠다"며 "같은 식구끼리 상처내고, 유권자 눈살을 찌푸리게 해서 본선에 막대한 피해를 끼치는 일은 없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정당당한 승부를 통해 본선에서 이길 수 있는 후보의 길을 걷겠다"며 "오로지 총선 승리만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당초 전 의원은 경기 화성을에 도전장을 내고 총선을 준비해왔지만, 당의 요청에 따라 화성정으로 출마지역구를 변경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화성정 도전장 낸 전용기 "네거티브 없이 당내 경선 치르겠다"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