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이낙연 "광주 출마 결심…지역구는 협의 후 발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는 4일 "4월 10일 국회의원 선거를 광주에서 치르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 공동대표는 이날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하며 "광주의 어느 지역에서 출마할지는 좀 더 협의해 곧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보고를 어제 여러분께 드리려 했지만 민주세력의 결집과 확산을 위해 다른 일을 먼저 하려다 하루를 늦추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점을 시민 여러분께서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며 "광주전남이 키워주신 제 경험과 식견과 국내외 인맥을 호남과 국가를 위해 모두 쏟아 넣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먼저 광주전남의 많은 분께 사과드리고 싶다"며 "일하는 과정에서 완벽주의자인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모든 분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또 "박근혜, 이명박 전대통령 사면을 부적절하게 거론했던 일을 거듭 사과드린다"며 "제가 대선후보 경선에서 실패해 상심하신 모든 분께 죄송하다"고 했다.

아울러 "지난 대선 때 저는 후보보다 더 많이 유세하며 노력했으나 결국 패배해 미안하다"며 "특히 제가 민주당을 나와 당원 여러분께 걱정을 드린 것이 몹시 송구스럽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이 대표는 "예전의 자랑스러웠던 민주당은 이미 없어졌다"며 "김대중, 노무현의 정신은 사라졌고, 탐욕과 만행이 난무하게 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요즘 공천파동이 민주당의 변질을 여실히 보여준다"며 "이렇게 심한 공천파동을 겪으면서,총선에서 승리한 정당은 이제까지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못하는 정권심판과 정권교체를 해야 한다"며 "신당 새로운미래를 결성한 이유가 그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번에 광주에서는 아주 특별한 한 사람만 빼고 현역 의원이 모두 탈락했다"며 "그러면 광주는 큰 정치인을 가질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이 좋은 정치인을 키우지 않고 싹을 자른다면, 이제는 시민의 힘으로 정치인을 키워야 한다"며 "광주와 호남의 미래를 위해 큰 정치인을 만들자"고 촉구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속보]이낙연 "광주 출마 결심…지역구는 협의 후 발표"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새로운미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10차 책임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