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LG, TV 신제품 정면대결… "AI기술 강화해 화질 극대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일체형 세탁건조기에 이어 이번에는 프리미엄 TV 신제품을 나란히 출시한다. AI(인공지능) 기능을 강화한 신제품으로 관련 시장 수요를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는 다음주 중 TV 신제품을 잇따라 선보이고 맞대결을 펼친다. 경기 침체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삼성전자와 LG전자는 AI 기능 강화와 함께 '준프리미엄·보급형'을 키워드로 TV시장에서 매출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먼저 삼성전자는 오는 15일 '3세대 AI(인공지능) 8K 프로세서'를 탑재한 네오 QLED 8K를 비롯해 2024년형 TV 신제품을 출시한다.

2024년형 네오 QLED 8K는 전년 대비 8배 많은 512개의 신경망과 2배 빠른 NPU를 적용한 AI 프로세서 'NQ8 AI 3세대'를 탑재했다. 이를 기반으로 저화질 콘텐츠를 8K 화질로 선명하게 제공하고 AI 딥러닝 기술로 영상의 왜곡을 줄여준다. 화면의 다양한 음원 중 음성만 분리해 대화 내용을 명료하게 전달하는 기능도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빛 반사를 줄여주는 'OLED 글레어 프리' 기술을 적용한 삼성 OLED, 98인치 네오 QLED·UHD도 내놓는다. 삼성전자는 2024년형 TV 신제품 공식 출시에 앞서 오는 14일까지 사운드바 무상 증정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사전 판매를 진행 중이다.

2024년형 TV 신제품 출고가는 △네오 QLED 8K(QND900) 85인치 1590만원·75인치 1290만원 △네오 QLED 4K 98인치(QND90) 1490만원·85인치(QND95) 959만원·75인치(QND95) 819만원이다.


LG전자는 오는 13일 2024년형 LG 올레드 TV·QNED TV 라인업을 국내 시장에 선보인다. LG전자 역시 신제품에 AI 성능을 강화한 신규 프로세서를 적용했다. 한층 강화한 AI 딥러닝 성능을 기반으로 더 선명한 화질과 풍성한 공간 음향을 제공한다.
신제품 LG 올레드 에보 시리즈에 탑재한 알파11 프로세서는 지난해 알파9 프로세서와 비교해 4배 향상된 AI 딥러닝 성능을 갖췄다. 기존에는 프레임 단위로 영상을 분석해 업스케일링 했다면 알파11은 프레임 내 픽셀 단위까지 더욱 세밀하게 보정한다.

넷플릭스, 애플TV+ 등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콘텐츠까지 실시간으로 업스케일링하는 기능은 LG TV 가운데 처음이다. LG 올레드 TV의 국내 출하가는 65인치 기준 359만(B4)~489만원(G4), 77인치 기준 650만(B4)~900만원(G4)이다.

LG전자는 초대형·프리미엄 LCD TV를 원하는 고객을 흡수하고자 98인치 QNED TV도 출시할 예정이다. QNED TV의 국내 출하가는 75인치 기준 319만(QNED80)~449만원(QNED91), 86인치 기준 459만(QNED80)~619만원(QNED91)이다. 8K 모델(QNED99)은 75인치 929만원, 86인치 1140만원이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삼성·LG, TV 신제품 정면대결… "AI기술 강화해 화질 극대화"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스토어 대치점에서 2024형 네오 QLED 8K 85인치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LG, TV 신제품 정면대결… "AI기술 강화해 화질 극대화"
LG전자 모델들이 2024년형 LG 올레드 TV로 콘텐츠를 즐기고 있다. LG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