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한전선, 독자 개발 `방향전환 포설방식` 뉴욕 현장 도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한전선, 독자 개발 `방향전환 포설방식` 뉴욕 현장 도입
대한전선의 '방향전환 포설방식'이 투입된 뉴욕 도심 현장. 대한전선 제공

대한전선이 독자 개발한 신기술을 미국 도심 현장에 적용하고 현지 노후 전력망 교체 시장을 공략한다.

대한전선은 미국에서 특허를 받은 '방향전환 포설방식'을 뉴욕 도심의 노후 전력망 교체 현장에 도입했다고 4일 밝혔다.

방향전환 포설방식은 초고압케이블을 포설할 때 케이블의 풀림 방향을 자유롭게 전환할 수 있도록 고안된 새로운 장비와 시공 방식이다. 대한전선이 자체 연구를 진행해 개발한 기술로 현재 미국과 호주, 국내에서 특허를 취득했으며 싱가포르 등에서도 절차가 진행 중이다.


대한전선은 지난해 10월 수주한 미국 뉴욕의 초고압 프로젝트 현장에 이 기술을 투입했다. JFK공항에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기존에 설치된 노후 케이블을 제거하고 신규 초고압 전력망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공사 지점이 뉴욕 도심에 위치한다는 현장 상황을 고려해 기존 포설 방식보다 도로 제한 범위와 기간을 줄이는 방향전환 포설방식을 적용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교통량과 인파가 많은 도심지 등 안정적이지 않은 포설 환경에서도 신속하고 안전하게 공사를 진행할 수 있는 신기술"이라며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프로젝트를 경제적으로 진행할 수 있어 미국뿐 아니라 국내와 유럽, 싱가포르 등 도심지 현장이 많은 국가에서 수주 경쟁력이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대한전선, 독자 개발 `방향전환 포설방식` 뉴욕 현장 도입
대한전선이 특허 받은 '방향전환 포설방식'. 대한전선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