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통합항공사 출범으로 역사 한 페이지 쓰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진그룹 창립 55주년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4일 대한항공 창립 55주년을 맞아 사내 인트라넷에 올린 창립 기념사를 통해 임직원들에게 기업결합 막바지에 접어든 아시아나항공의 성공적 인수와 통합 항공사 출범을 위한 임직원 모두의 협력을 당부했다.

대한항공은 2021년 1월 기업결합을 신고한 14개 필수 신고국 중 미국을 제외한 13개국의 승인을 받은 상태다. 미국 경쟁당국과의 협의에도 주력해 올해 내로 기업결합 심사 절차를 완료하겠다는 계획이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심사가 미국 경쟁당국의 승인만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임직원들에게 "오랜 시간 많은 고민을 담았던 과정이 마무리되고 나면 우리 모두 역사적인 다음 페이지의 서사를 써 내려가는 주인공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아시아나항공 인수 결의의 순간부터 매서운 겨울이 닥쳤지만 튼튼한 나무는 겨울이 길수록 안으로 더 촘촘한 나이테와 단단한 무늬를 만든다"며 "통합 항공사를 우리의 역량으로 정성껏 가꾸면 곧 글로벌 항공업계의 아름드리 나무로 자랄 것이고, 대한민국 항공업계 전반에 건강한 산업 생태계가 조성될 것"이라며 아시아나항공 인수 합병의 의미를 덧붙였다.

특히 조 회장은 대한항공이 외연을 확장하는 만큼 기본에 충실하고 내실을 다지는 데 힘쓸 것을 주문했다.

그는 "앞으로 대한항공이 되고자 하는 모습은 누구나 꼭 타고 싶은 항공사, 100% 안전함을 믿을 수 있는 항공사, 집에 온 듯 편안하고 따뜻한 서비스를 기대할 수 있는 항공사"라며 "운항, 정비, 서비스 등 각 분야가 유기적으로 협력한다면 익숙함 속에서 놓칠 수 있는 부분들을 더 효과적으로 찾아낼 수 있을 것이고 궁극적으로는 대한항공의 본원적 경쟁력인 절대적인 안전 운항과 고객 중심 서비스를 더 확고히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조 회장은 임직원들에게 "함께 지켜가야 할 가치에 집중하면서 서로 존중하고 화합하는 모습으로 더욱 단단한 대한항공, 모두가 행복하게 일하는 일터를 만들자"고 당부했다.


또 조 회장은 올해 많은 불확실성과 새로운 과제들이 놓일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조 회장은 "임직원 여러분 모두는 누구보다도 뛰어난 전문성과 기량을 갖춘 분들"이라며 "임직원 여러분과 함께라면 대한항공의 미래는 지나온 시간들보다 더 밝을 것"이라고 했다.
이날 오전 대한항공은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창립기념식 행사를 실시하고, 장기근속 임직원과 모범직원에 대한 표창을 수여했다. 아울러 지난 2월 대한항공이 창립 55주년을 기념해 실시한 걸음기부 캠페인에 가장 적극적으로 참여한 걸음기부 우수팀에 대한 시상식도 함께 진행했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이 걸어온 55년 역사 속 가슴 벅찬 감동의 순간들은 모두 대한항공이 꿈을 실천으로 옮기고 책임을 기꺼이 감수했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임직원 모두 하나된 마음으로 앞으로도 끝없이 도약할 대한항공의 미래, 다가올 또 다른 감동의 순간을 함께 만들어 가자"고 전했다. 이어 "대한항공은 수송보국의 창립 이념으로 사람과 사람을 잇고 필요한 곳으로 물류를 보내왔다"며 "때로 힘들고 어려운 길이었지만 한마음 한뜻으로 우리만이 걸을 수 있는 길을 꾸준히 걸어왔다"고 덧붙였다. 그는 "선배 임직원들의 자긍심과 원대한 꿈이 동력이 되었고 고객의 사랑과 국민의 신뢰가 든든한 두 날개가 되어 주었다"며 감사를 표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통합항공사 출범으로 역사 한 페이지 쓰자"
4일 오전 서울시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대한항공 창립 55주년 행사에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가운데)이 임직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대한항공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