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화오션, HD현대重 `군사기밀 유출` 임원 처벌 요청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찰청 국수본에 고발장 제출
한화오션은 HD현대중공업 직원 9명이 군사기밀 탐지 수집·누설 혐의로 유죄 확정판결을 받은 사안과 관련해 해당 행위를 지시하거나 개입·관여한 임원을 수사해 처벌해 달라는 고발장을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에게 제출했다고 4일 밝혔다.

회사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난 2012년~2015년 현대중공업 직원들이 수차례 방위사업청, 해군본부 등을 방문하여 KDDX 개념설계보고서 등 군사기밀을 불법 탈취하고, 이를 비밀서버에 업로드하여 광범위하게 공유하면서 입찰 참가를 위한 사업제안서 작성 등에 활용하였음은 명백히 확인할 수 있는 객관적 사실"이라고 밝혔다.

또 "이처럼 방위산업의 건전한 발전 및 경쟁질서의 근간을 뒤흔드는 현대중공업의 조직적인 범죄행위에도 불구하고, 최근 방위사업청은 현대중공업의 대표와 임원이 형사처벌을 받은 사실이 없다는 이유로 현대중공업에 대한 부정당제재를 면제하여 주기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안보와 수사를 책임지는 당국에서 정당한 법적 절차에 따라 현대중공업의 불법행위에 대해 상응하는 처분을 내려 주실 것으로 기대하면서 차분하게 대처하여 왔다"며 "그러나 최근 방위사업청의 처분을 지켜보면서 중대하고 명백한 범죄행위마저 현대중공업의 '꼬리 자르기' 식 은폐 시도에 의하여 모두 가려질 수도 있겠다는 심각한 우려를 지울 수 없다"고 부연했다.

끝으로 "우리나라의 방위산업 역사상 유례를 찾기 힘들 정도의 범죄행위를 저지른 현대중공업의 대표나 임원에 대한 경찰의 엄중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앞서 지난달 방위사업청이 개최한 계약심의회에서 HD현대중공업 부정당업체 제재 심의가 '행정지도'로 의결된 것에 따른 후속조치로 풀이된다.


HD현대중공업은 방사청의 행정지도와는 별도로 이미 군사기밀 유출 사건으로 방사청 입찰 때 보안 감점(-1.8점)을 받고 있다. 당시 HD현대중공업이 위치한 울산 지역에서도 상공회의소와 정치권까지 나서 지역 경기 침체 등을 우려하기도 했다.
한화오션 측은 당시에도 입장문을 통해 "HD현대중공업의 기밀 탈취는 방산 근간을 흔드는 중대 과실로 간주된다"며 "이에 따라 재심의와 감사 및 경찰의 엄중한 수사를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반발한 바 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한화오션, HD현대重 `군사기밀 유출` 임원 처벌 요청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