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동선의 한화푸드테크, 美 로봇피자 브랜드 인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화그룹 3남인 김동선(사진) 부사장이 이끄는 한화푸드테크가 미국 로봇 피자 브랜드 스텔라피자를 인수한다고 4일 밝혔다.

회사는 앞서 지난 1월 스텔라피자를 운영하는 서브 오토메이션과 자산 양도를 골자로 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난달 29일 모든 계약 절차를 마무리했다. 이번 인수는 한화푸드테크의 미국 법인인 한화푸드테크글로벌이 진행했다.

이번 계약은 글로벌 푸드테크 시장 선점에 주력하고 있는 김 부사장이 직접 미국 현지를 여러 번 오가며 공을 들인 끝에 성사됐다.

서브 오토메이션은 일론 머스크가 수장으로 있는 세계적인 우주항공기업 '스페이스X' 출신 엔지니어들이 2019년 설립한 회사로, 창업자는 스페이스X에서 로켓과 위성용 배터리 시스템을 연구 개발한 벤슨 차이다.

한화푸드테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자산 100% 인수를 포함한 핵심 기술진 일부를 고용 승계할 방침이다.

회사측의 설명에 따르면 스텔라피자는 피자 로봇 시장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2인치 크기의 피자를 만드는 데 필요한 시간은 5분 남짓으로, 여러 건의 주문을 연달아 수행할 수 있기 때문에 조리가 시작되면 1분에 한 판 꼴로 피자가 완성된다.

또 별도 직원이 없는 완전 자동화 시스템으로 인건비 등 부대비용이 크게 줄어드는 반면 철저한 품질 관리가 이뤄지기 때문에 고객은 합리적 가격으로 고품질의 피자를 맛볼 수 있다고 부연했다.

한화푸드테크 관계자는 "반죽 제조 이력부터 토핑 무게, 피자 두께까지 품질 체크가 실시간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위생 관리는 물론 고객에게 고품질의 피자를 균일하게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김동선의 한화푸드테크, 美 로봇피자 브랜드 인수
스텔라피자 이미지. 한화푸드테크 제공

김동선의 한화푸드테크, 美 로봇피자 브랜드 인수
스텔라피자 조리 과정. 한화푸드테크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