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코골이·수면무호흡증, 그냥 놔뒀다간 `기억력·사고력` 떨어진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美 연구팀, 증상 있을 시 50% 기억력에 문제
조기 검진 및 건강한 식습관, 규칙적 운동 필요
코골이·수면무호흡증, 그냥 놔뒀다간 `기억력·사고력` 떨어진다
아이클릭아트 제공

코골이 등 수면무호흡증이 기억력이나 사고력에 문제를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도미니크 로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메디컬 센터 박사 연구팀은 수면무호흡 증상이 있는 사람이 없는 사람보다 기억력과 사고력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50% 가량 높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4일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다음달 13∼18일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에서 열리는 '제76차 미국신경학회(AAN) 연례회의'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수면무호흡증은 수면 중에 숨을 멈췄다가 다시 쉬기를 반복하며 코골이와 호흡 멈춤 등의 증상을 보인다. 이런 증상은 혈중 산소 농도를 떨어 뜨릴 수 있고, 두통과 업무 집중 방해 등의 문제를 초래한다. 수면무호흡증은 비만, 음주, 흡연, 스트레스, 두꺼운 목둘레 등이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성인 4257명을 대상으로 수면의 질과 기억력, 사고력 문제 유무에 대한 설문조사를 했다. 수면 중 코골이를 하거나 숨을 헐떡거리고, 숨을 멈추는지 물었고, 기억력과 집중력 장애, 의사결정 문제 유무 등을 질문했다.


그 결과, 전체 참가자 중 수면무호흡증상을 나타난 사람은 1079명에 달했다. 이 가운데 357명(33.1%)이 기억력이나 사고력에 문제가 있다고 답한 반면, 수면무호흡 증상이 없는 사람 중 기억력이나 사고력에 문제가 있다고 답한 사람은 628명(20%)에 달했다.
연구팀은 수면무호흡 증상이 있을 경우 증상이 없는 사람보다 기억력이나 사고력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약 50% 더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다만 연구팀은 수면무호흡증과 기억력·사고력 간 인과 관계는 확인하지 못했고, 설문조사와 참가자의 자기 증상 보고 등의 연구적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로 박사는 "이번 연구는 수면무호흡 증상이 있는 사람이 없는 사람보다 기억력이나 사고력에 문제가 생길 확률이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수면무호흡증의 조기 검진과 함께 건강한 식습관, 규칙적 운동 등 양질의 수면이 기억력과 사고력 문제 위험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