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티맥스소프트, SaaS 플랫폼 `TSP` 첫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티맥스소프트는 클라우드 네이티브용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TSP(티맥스소프트 SaaS 플랫폼)'를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TSP'는 국내 미들웨어 시장 1위인 티맥스소프트 WAS(웹애플리케이션서버) '제우스'와 웹서버 '웹투비'를 SaaS 플랫폼 형태로 제공한다. 쿠버네티스 기반으로 설계돼 보다 효율적·현대적 방식의 애플리케이션 구축을 지원한다. 애플리케이션 개발·배포·운영·확장을 자동화하고 신기술을 빠르게 적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 간단한 클릭으로 인프라 환경에 맞게 원하는 SaaS 제품을 선택할 수 있게 했다. 티맥스소프트는 전 제품 SaaS화 추진 전략에 따라 서비스 카탈로그 구성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내년에는 빅데이터·AI(인공지능) 기반 장애 예측·진단 모델 등 신규 서비스도 추가 예정이다. 멀티 클라우드로도 서비스 확장도 준비한다.티맥스소프트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및 자동화를 지향하는 동시에 전문인력의 관리·운영·기술지원 서비스를 강점으로 삼아 국내외 SaaS 고객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올해는 'TSP' 주요 고객으로 국내 스타트업과 SMB(중견·중소기업)를 집중 공략하고, 대기업과 글로벌로 확산하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안정적인 SaaS 판로 확장을 위해 네이버클라우드와의 협업도 추진한다. 최근에는 메인프레임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현대화하는 '오픈프레임 리팩터' SaaS를 AWS(아마존웹서비스) 마켓플레이스에 출시해 글로벌 SaaS 사업도 본격화한다.
이형배 티맥스소프트 대표는 "인프라·개발환경에까지 SaaS를 사용하면 많은 기업이 IT투자비용을 아끼고 시스템 관리·운영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다"며 "클라우드 서비스를 전략사업으로 키워 국내 디지털전환 수요를 적극 공략하고 글로벌 SaaS 생태계에도 성공적으로 안착하겠다"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티맥스소프트, SaaS 플랫폼 `TSP` 첫선
TSP 대시보드 화면. 티맥스소프트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