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베리드 스타즈` 진승호 디렉터, 네오위즈 합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스토리텔링 기반 신규 IP 발굴 예정
`베리드 스타즈` 진승호 디렉터, 네오위즈 합류
진승호 디렉터. 네오위즈 제공

네오위즈는 '베리드 스타즈(Buried Stars)'를 개발한 진승호 디렉터를 전격 영입한다고 4일 밝혔다.

진승호 디렉터는 게임 기획자이자 시나리오 작가로 탄탄한 스토리와 치밀한 전개로 호평받는 '게임 스토리텔러'로 알려져있다. 라인게임즈에서 커뮤니케이션 서바이벌 어드벤처 '베리드 스타즈' 디렉터를 역임했으며 전작인 방탈출 추리 게임 '밀실탈출 검은방'과 미스테리 어드벤처 '회색도시' 시리즈의 시나리오와 프로듀서도 맡았다. 진승호 디렉터와 네오위즈의 ROUND8 스튜디오 모두 콘솔 불모지인 국내 게임 시장에서 콘솔 성공작을 만들어 냈다는 공통분모가 이번 영입의 단초가 됐다.

진 디렉터는 ROUND8 스튜디오에서 심도 깊은 스토리텔링을 기반으로 한 IP(지식재산권)을 발굴하고 PC·콘솔 중심의 신작 개발을 담당할 계획이다. 네오위즈가 지향하는 내러티브 중심의 게임 개발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보에 힘을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성준 ROUND8 스튜디오장은 "이번 영입을 통해 게임 개발력과 시나리오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진승호 디렉터와 'P의 거짓'을 탄생시킨 ROUND8 스튜디오 간 시너지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새로운 IP를 활용한 신작 개발 등 다양한 시도를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김영욱기자 wook95@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