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말레이 수도에 `삼성 갤럭시역` 생겼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말레이시아 수도에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브랜드인 '갤럭시' 이름이 붙은 지하철역이 생겼다.

삼성전자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MRT(도시철도)와의 협업을 통해 지난달 29일(현지시간)부터 금융·쇼핑 중심지에 위치한 TRX 지하철역을 'TRX 삼성 갤럭시역'으로 새롭게 명명했다고 4일 밝혔다. 변경된 역 이름은 1년간 유지되며, 쿠알라룸푸르 시내 지하철 노선도에 반영됐다.

삼성전자는 'TRX 삼성 갤럭시역'과 해당역을 통과하는 지하철의 내·외부를 '갤럭시S24 시리즈'와 '갤럭시 AI' 이미지로 랩핑했다.


TRX 지역은 글로벌 금융회사들과 대형 쇼핑 센터가 밀집한 쿠알라룸푸르의 대표 국제 금융 지구다. 'TRX 삼성 갤럭시역'은 쿠알라룸푸르의 지하철 노선 카장(Kazjang)선과 푸트라자야(Putrajaya)선이 만나는 환승역으로 하루 평균 38만명이 이용한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말레이 수도에 `삼성 갤럭시역` 생겼다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에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브랜드인 '갤럭시' 이름이 붙은 지하철역이 생겼다. 사진은 '갤럭시 S24'와 '갤럭시 AI' 이미지로 랩핑된 쿠알라룸푸르 'TRX 삼성 갤럭시역' 전경. 삼성전자 제공

말레이 수도에 `삼성 갤럭시역` 생겼다
'갤럭시 S24'와 '갤럭시 AI' 이미지로 랩핑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지하철 외관. 삼성전자 제공

말레이 수도에 `삼성 갤럭시역` 생겼다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에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브랜드인 '갤럭시' 이름이 붙은 지하철역이 생겼다. 사진은 '갤럭시 S24'와 '갤럭시 AI' 이미지로 랩핑된 쿠알라룸푸르 'TRX 삼성 갤럭시역' 전경. 삼성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