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유명 `안심식당` 믿었는데…뚝배기서 나온 역대급 이물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유명 `안심식당` 믿었는데…뚝배기서 나온 역대급 이물질
<다음카페 여성시대 홈페이지 캡처>

농림축산식품부가 안심식당으로 지정하고 유명TV 프로그램에서도 소개된 매운 갈비찜 전문 식당에서 배수구 뚜껑으로 보이는 이물질이 나온 뒤 논란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해당 식당 관련 리뷰 글과 사진이 캡처돼 공유되면서 파장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최근 다음카페 여성시대에는 '실시간 난리 난 역대급 음식 이물질 근황'이라는 제목으로 해당 식당에 게재된 리뷰 글과 사진이 캡처돼 올라왔다. 매운 갈비찜을 전문으로 하는 경기도 포천의 한 음식점 리뷰 내용을 갈무리한 것이다.

작성자는 "뚝배기에서 배수구 뚜껑인지 물병 뚜껑인지 이물질이 나왔다. 위에 고기 건져 먹다 중간에 발견했고 직원에게 말했더니 통째로 가져가서 확인하고 다시 새 음식을 줬다"고 썼다.

이어 "입맛이 뚝 떨어져서 안 먹고, 돈도 안 내고 나왔다. 생각할수록 어떻게 저런 게 뚝배기 안에 들어가 있는데 모르고 손님상에 낼 수가 있냐"고 말했다.

또 "친구들이랑 갔는데, 젊은 여자끼리 가서 그런가 사과도 대충하고 물병 뚜껑이라 하더니 나중에 재확인하니까 배수구 뚜껑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예전에도 머리카락 나왔는데 그냥 그러려니 하고 먹었는데 이건 좀 아니지 않나. 트라우마 생길 것 같다"라고 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음식점 측은 해당 글의 댓글로 "정말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음식점 측은 "조금이나마 설명해 드리자면 저희 가게에 물을 받아두는 수전을 청소한 후 물을 다시 받기 위해 잠시 빼놓았던 것이 떨어져 뚝배기 밑에 깔린 채로 찜이 나가게 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저조차도 이해가 안 되는 상황인데 손님께선 얼마나 황당하시고 기분이 나쁘셨을지 감히 가늠하기도 힘든 것 같다"며 "정말 죄송하다"고 다시 한번 사과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