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만취 상태로 바지 벗고 길거리 활보한 30대 남성…정체는 현직 소방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만취 상태로 바지 벗고 길거리 활보한 30대 남성…정체는 현직 소방관
소방관. <연합뉴스>

현직 소방관이 만취 상태로 도심에서 신체 일부를 노출하고 돌아다니다 경찰에 체포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4일 공연음란 혐의로 서부소방서 직원 30대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 11시 17분께 서구 화정동 길거리에서 바지를 벗고 신체를 노출한 채로 거리를 활보하고 다닌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만취 상태에서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이 장면을 목격한 여성들의 신고로 입건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