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부천 여월동서 `묻지마 칼부림` 20대 흉기에 찔려…용의자 도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부천 여월동서 `묻지마 칼부림` 20대 흉기에 찔려…용의자 도주
'묻지마 칼부림' [연합뉴스]

경기 부천의 한 아파트 단지 노상에서 20대 남성이 모르는 남성에게 흉기에 찔려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4일 부천 오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18분 부천시 오정구 여월동의 아파트 단지 내 도로에서 20대 남성 A씨가 흉기에 찔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경찰 진술에서 "흉기를 찌른 남성이 누군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신고가 A씨가 직접 했다.

A씨는 목을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A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을 당시 용의자는 이미 도주한 상태였다.

용의자가 범행 후 오정동 '베르네천' 일대에서 검은색 외투를 입은 채 손가방을 들고 걸어가는 모습이 인근 CCTV에 담겼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과 함께 다른 CCTV도 분석해 용의자를 추적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도 용의자가 누군지 전혀 알지 못했다"며 "아직 용의자 신원을 파악하지 못했지만 20∼30대 남성으로 보고 쫓고 있다"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