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금융위, 사회초년생 위한 ‘청년 맞춤형 금융교육’ 실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학생증 카드 발급 대학생 및 직장인 신용대출 이용법 안내
“맞춤형 금융교육의 시범사례…타 업권·금융기관으로 확대”
금융위, 사회초년생 위한 ‘청년 맞춤형 금융교육’ 실시
<금융위원회 제공>

금융위원회가 '2030' 청년을 대상으로 금융교육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신한카드, 우리은행 등 카드 겸용 학생증을 발급받는 대학신입생과 첫 직장인 신용대출을 받는 사회초년생이 대상이다.

이번 교육은 지난해 12월 금융교육협의회에서 논의된 청년 금융교육 강화방안에 따라 시행하는 첫 사례다. 2030 세대의 올바른 금융습관 형성을 위해 공공기관의 인증된 금융교육 콘텐츠 이용을 장려한다는 취지다.

대학 신입생에게는 카드발급신청 완료 문자(알림톡), 체크카드와 신용카드의 차이점, 현금서비스·카드론 및 할부·리볼빙 비교 등 서비스 주요 특징과 신용관리 및 카드이용에 관한 내용을 교육한다. 사회초년생에게는 대출실행 문자(알림톡)와 대출의 개념·종류·상환방법 등을 다룬 교육영상이 발송된다.

금융위는 "증권계좌를 개설하는 사회초년생·직장인 등으로 대상자를 확대할 예정"이라면서 "이번 금융교육이 2030 청년세대의 올바른 소비습관 형성 및 경제적 자립을 위한 금융역량 향상에 기여함으로써 장기적으로 큰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