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9만원 넣었는데 15만원 선결제… "아셨나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금감원 "영수증·문자메시지 꼭 확인하고 필요시 주유소에 취소 요청"
A씨는 여행지에서 집으로 돌아가던 중 고속도로에 있는 셀프주유소에 들러 '가득 주유'를 선택했다. 15만원이 선결제됐지만 실제 주유된 기름은 9만6000원어치였다.

A씨는 나머지 차액은 취소된 것으로 알고 집에 돌아왔다. 며칠 뒤 카드결제 내역을 확인하던 A씨는 15만원이 결제된 것을 확인했다. 카드 한도초과로 9만6000원이 결제되지 않으면서 선결제도 취소되지 않았다.

금융감독원은 셀프주유소 카드결제 시 한도초과로 인한 초과결제에 유의하라고 3일 밝혔다. 금감원은 A씨처럼 셀프주유소에서 실제 주유한 금액이 선결제한 최대 주유 예상금액보다 적으면 실제 주유금액 결제가 카드 '한도초과' 등으로 승인 거절된 경우 선결제가 취소되지 않는다고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셀프주유소에서 주유 후 영수증 및 '한도초과 승인거절' 문자메시지를 확인하면 초과결제 여부를 확인할 수 있으며, 초과결제가 발생했다면 주유소 현장문의 및 전화로 초과결제 취소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셀프주유소에서 카드로 결제하는 경우 영수증을 꼭 확인하라고 당부했다. 영수증에 '승인 실패' 등 문구가 없는지 확인해야한다는 입장이다.

카드사의 '한도초과 승인거절' 문자메시지도 확인할 필요가 있다. 카드사에서 발송하는 '한도초과 승인거절' 문자메시지는 셀프주유소에서 실제 주유금액 결제가 거절되는 경우에만 발송되기 때문이다.

금융소비자는 필요시 주유소에 전화로 초과결제 취소를 요청해야 한다. 주유소를 이미 벗어난 경우, 전화로 주유소에 카드번호, 승인번호 등을 제시하고 초과결제 취소를 요청할 수 있다.

다만 유가보조금 카드의 경우 전화로 초과결제 취소가 불가해 주유소를 다시 방문해야 한다. 취소 및 환급에는 일반적인 카드결제 취소와 동일하게 3~4영업일이 소요된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9만원 넣었는데 15만원 선결제… "아셨나油?"
<금융감독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