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우리은행, 무보에 300억원 출연…중소·중견기업 수출 지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우리은행, 무보에 300억원 출연…중소·중견기업 수출 지원
우리은행이 글로벌 성장 잠재력이 우수한 중소·중견 수출기업 지원을 위해 한국무역보험공사(이하 무보)에 300억원을 특별출연했다고 3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지난달 29일 무보와 '특별출연 및 보증·보험료 지원을 통한 수출패키지 우대금융'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중소·중견 수출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수출패키지 우대금융은 △수출채권 담보대출 △원부자재 수입자금 △수출물품 제작자금 등 수출 관련 금융을 대상으로 한다.

무보는 우리은행이 출연한 300억원을 재원으로 '수출패키지 우대금융 전용 보증서'를 발급한다. 이 보증서를 발급받은 중소·중견기업은 △보증·보험한도 최대 2배 상향 △보증료 20% 할인 △보증비율 95%로 상향 등 특별 혜택을 받게 된다.

우리은행은 해당 보증서를 발급받은 기업에게 무역보험공사 보증료를 1회, 2000만원 한도 내에서 특별 지원한다. 해당 보증서를 담보로 대출 시 금리 1%포인트(p)를 감면해준다. 또한 수출 환가료, 수출입 외국환 송금 수수료, 신용장 개설 및 통지 수수료 등 각종 금융수수료를 우대해준다.

우리은행은 수출대금 결제위험에 무방비로 노출된 중소·중견 수출기업 보호를 위해 '단기수출보험(단체보험) 무료 가입'도 지원한다.

조병규 우리은행장은 "수출은 '대한민국 경제의 활력'이고 '수출금융은 활력을 이끄는 산소'와 같다"며 "우리은행은 중소·중견기업들이 수출경쟁력을 장착할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수출금융 추진으로 대한민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