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공인중개사·PB 10명중 8명 "집값 더 떨어진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금리 인하'가 가격회복 좌우
공인중개사와 프라이빗뱅커(PB) 10명 중 8명은 올해 주택 가격이 더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는 3일 'KB 부동산 보고서'를 통해 지난 1월 2∼12일 건설·시행·학계·금융 등 분야의 부동산 전문가(172명), 전국 공인중개사(523명), KB PB(73명)를 상대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문가의 74%, 공인중개사의 79%, PB의 79%가 "올해 주택 가격이 하락할 것"이라고 답했다.

전문가의 28%, 공인중개사의 26%, PB의 21%가 낙폭으로 '-3∼-1%'를 예상했다. PB 사이에서는 '-5∼-3%'(27%) 전망이 '-3∼-1%'보다 많았다.

지역별로는 비수도권에 대한 전문가(하락 전망 비율 88%)의 시각이 수도권(66%)보다 더 비관적이었다.

주택 매매 경기 최저점에 대한 질문에는 전문가의 50%, 공인중개사의 59%가 올해(2024년)를 꼽았다. 각 22%와 16%는 내년에 주택 경기가 바닥에 이를 것으로 봤다.


올해 주택 경기 회복을 결정할 요인으로는 전문가, 공인중개사, PB 그룹에서 모두 '금리 인하'와 '대출 지원·규제 완화'가 각 1·2순위로 지목됐다.
또 전문가·공인중개사·PB들은 주로 아파트 분양, 신축 아파트, 재건축 등을 올해 유망 부동산 종류로 거론했다. 연구소는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위험에 대해 "과거 금융위기 당시 주택경기 침체에 후행적으로 부동산 PF 리스크가 현실화했다"며 "리스크가 확대되지 않도록 우량사업장 선별을 통한 지원과 정리가 중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2023년 전국 주택매매 가격은 4.6% 하락했다.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12.4%) 이후 최대 낙폭이다. 월평균 주택 거래량(4만7000호)은 2022년보다 11% 늘었지만, 2017∼2021년 월평균(8만2000호)과 비교하면 여전히 절반에 그치는 수준이다. 전셋값 역시 지난해 전국에서 5.5%, 수도권에서 6.4% 낮아졌다.박순원기자 ssun@dt.co.kr

공인중개사·PB 10명중 8명 "집값 더 떨어진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