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교통안전공단 `GTX-A 개통` 점검회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 수서~동탄 구간 개통과 관련해 분야별 전문가들과 함께 현안 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달 29일 열린 점검회의는 GTX-A(수서~동탄) 개통 전 교통안전공단이 진행하는 종합시험운행 결과검토와 안전관리체계 승인 과정에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철도 안전과 운영체계를 점검하기 위해 각 분야 전문가들로부터 의견을 듣고자 마련됐다.

회의는 GTX-A(수서~동탄) 구간 종합시험운행과 안전관리체계 승인 추진현황과 현안 보고와 이에 대한 상호 토론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GTX-A(수서~동탄) 구간의 대심도 비상대응체계, 혼잡도 예방, 유지관리 인력의 적정성 등 GTX-A 개통 전 영업 시운전과 운영 시 안전 확보 방안에 대한 논의가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영업 시운전 과정에서 대심도 특성에 맞는 비상대응훈련과 철도종사자 교육의 적정성 판단과 함께, 개통 후 안전과 직결되는 철도차량 정비, 유지보수 체계 적적성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도 제시됐다.공단은 각 분야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종합시험운행 결과검토와 안전관리체계 승인에 적극 활용하고 개통 후에도 초기 모니터링을 통한 철도 안전 확보와 상황별 대응, 기술지원을 추진하기로 했다.권용복 공단 이사장은 "GTX-A(수서~동탄)는 수도권 출·퇴근 30분 시대를 열기 위한 초석"이라며 "향후 GTX-A(운정~삼성), GTX-B, C 노선도 안전하게 개통돼 국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철도 환경 구축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교통안전공단 `GTX-A 개통` 점검회의
권용복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이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수서~동탄 구간의 적기 개통을 위한 현안 점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