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거래정지`에 묶인 돈만 8.2조…"상폐 절차 단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자본잠식·의견거절 등 71개 종목
당국 상폐 기간·절차 단축 검토
`거래정지`에 묶인 돈만 8.2조…"상폐 절차 단축"
연합뉴스 제공.

자본잠식, 의견거절 등 상장폐지 사유로 수년째 거래가 정지된 기업들에 8조원이 넘는 자금이 묶여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종 상폐가 결정되기 전까지 소요되는 기간이 지나치게 길어 증시 활력을 저해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자 당국이 상폐 절차를 단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감사보고서 의견거절, 자본잠식 등으로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했지만 개선기간이 부여돼 거래정지 상태에 놓인 유가증권·코스닥시장 상장사는 71개사로 집계됐다.

코스피 상장기업이 17개사, 코스닥시장 상장사가 54개사로 이들의 시가총액 규모는 8조2144억원 규모다. 2020년 3월 거래가 정지된 주성코퍼레이션과 아리온, 이큐셀 등이 대표적인 장기 거래정지 상장사다.

거래소는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한 기업에 대해 상장 적격성 실질 심사를 거쳐 상장유지나 폐지, 개선기간 부여 등을 결정한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2심제, 코스닥시장에선 3심제로 실질 심사가 진행된다.

심사 과정에서 코스피는 최장 4년, 코스닥은 2년의 개선기간을 부여하면서 투자자들의 자금이 장기간 묶이는 경우가 발생한다. 방치된 부실기업이 주가조작이나 인수합병 세력에 이용돼 피해가 발생하기도 한다.

이런 문제가 지속되자 금융당국은 상장폐지 절차에 소요되는 기간을 단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코스피는 최장 4년에서 2년으로, 코스닥은 3심제에서 2심제로 절차를 단축하는 방안이다.

상폐 절차 단축과 함께 상장 유지 요건 강화도 함께 들여다볼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정기보고서 미제출, 감사인의견 미달, 자본잠식, 매출액 미달, 시가총액 미달 등으로 정해진 상장폐지 요건을 강화하는 방안이 검토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시장퇴출 요건으로 '주주환원'을 언급하면서 이번 상장폐지 요건 강화가 앞서 정부가 발표한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의 '채찍'으로 활용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