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동훈 "더민주연합, 종북 인사·이재명 아첨꾼으로 채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막을 세력, 현실적으로 국민의힘밖에 없어"
한동훈 "더민주연합, 종북 인사·이재명 아첨꾼으로 채워"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3일 '더불어민주연합' 출범에 대해 "종북적 인사들, 개인에게 아첨하는 아첨꾼들로 채워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지난 선거에서는 차마 통합진보당 계열 사람들이나 경기동부연합 같은 사람은 민주당조차도 위성정당 계열에서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이번에는 경기동부연합 출신들, 진보당이 아주 큰 지분을 가지고 그 위성정당에 참여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김영주 국회부의장 같은 합리적인 생각을 가진 사람을 다 내쫓고 그 자리에 경기동부연합이나 진보당 같은 종북인사들, 자기에게 아첨하는 이들로 채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사람들이 지금처럼 국회를 지배하고 입법독재하는 나라가 됐을 때 이 나라와 국민은 대단히 어려워질 것"이라며 "그걸 막을 세력은 현실적으로 국민의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중진 물갈이와 관련해서는 "이 대표가 갈아 넣은 사람들이 기존에 있던 사람들보다 낫거나 다른 메시지가 있느냐"며 "무조건 다 김우영 전 서울 은평구청장 같은 마테복음 운운하면서 아첨 경쟁을 하는 분 아니냐"고 반문했다.
김 부의장에 대해서는 "사적 이익이 아니라 공적 이익에 앞서 복무하겠다는 자세가 있으면 얼마든지 같이할 수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같은 날 국회에서 김 부의장에 대해 "민주당 평가 기준 중 5대 비리에 해당되면 50점 감점을 하게 돼 있다"며 "공직자 윤리 항목이 50점 만점인데 채용 비리 부분에 대해 소명하지 못해 50점을 감점해 0점 처리가 됐다"고 밝혔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