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류삼영 "동작을, 수도권 선거 승패 판단하는 바로미터…반드시 이겨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오는 4월 총선에서 서울 동작을 지역에 출마하는 류삼영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자신의 출마지역구에 대해 "수도권 선거의 승패를 판단하는 바로미터 선거구로 매우 중요한 요충지"라면서 "나는 동작을에서 반드시 싸워 이겨야 한다"고 말했다.

류 후보는 2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강남3구의 붉은 바람을 동작을에서 막아내지 못하면 한강 벨트가 무너지게 되고 이번 총선의 승패를 장담할 수 없다 "면서 이같이 말했다.

류 후보는 "동작을은 역대로 스윙보터 선거구로 역대선거에서 여야가 번갈아 가며 승리하던 곳"이라며 "이김으로써 수도 서울의 한복판에서 윤석열 검사독재정권을 심판하고 윤석열 정권의 무능과 무도함으로 야기된 민생위기·경제위기·안보위기·외교위기·언론자유침해 등 대한민국이 처한 총체적 위기로부터 국민들을 구해내야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 지도부는 지난 1일 심야에 연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공천된 서울 동작을에 영입 인재인 류삼영 전 총경을 전략 공천했다. 부산 출신인 류 전 총경은 지난 2022년 윤석열 정부의 행정안전부 경찰국 설립 방침에 반발, 전국 경찰서장 회의를 주최하기도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류삼영 "동작을, 수도권 선거 승패 판단하는 바로미터…반드시 이겨야"
나경원(왼쪽) 국민의힘 전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영입 인재 류삼영 전 총경. <디지털타임스 DB>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