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국민의힘 간다는 김영주에 "채용비리 소명 못해서 0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국민의힘 간다는 김영주에 "채용비리 소명 못해서 0점"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연합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국민의힘 입당을 선택한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민주당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가 된 이유를 '채용비리'라고 공개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연합 중앙당 창당대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부의장과 함께 하지 못하는 점이 참으로 아쉽고,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아울러 "김 부의장이 아마 (현역의원) 평가 결과가 매우 흡족하지 않았던 것 같다"며 "윤리 항목 50점 만점 중 채용비리 부분을 소명하지 못해 0점 처리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의 평가 기준 중 소위 5대 비리, 채용비리·음주운전·성비위 등 이런 5가지에 해당될 경우엔 50점을 감점하게 돼 있다"면서 "상대평가 항목이 아닌 절대평가 항목이라 그게 (하위 20%에) 결정적인 영향 미친 것으로 보인다. 소수점 이하 점수로 순위가 갈리는 상황이기에 채용 비리 소명 여부가 크게 논란이 되다가 결국은 소명이 안된 것으로 (공천관리위원회가) 판단했던 것 같다"고 부연했다.

이 대표가 언급한 김 부의장의 채용비리는 지난 2014년 신한은행 신입사원 채용과정에서 자신의 지역구 구의원인 A씨의 자녀를 채용해줄 것을 청탁했다는 의혹이다. 김 부의장은 당시 입장문을 내고 "전혀 사실이 아니다. 채용청탁을 한 일이 없다"고 부인했다.

김 부의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입당을 결심했다는 사실을 전했다.

김 부의장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제안을 수락해 4일 국민의힘에 입당하기로 했다"며 "중도층으로 외연을 확장해 여의도정치를 바꿔 보자는 한 위원장의 주장에 십분 공감했다.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 부의장은 지난 1일 한 위원장과 서울 종로에서 2시간가량 회동을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이재명, 국민의힘 간다는 김영주에 "채용비리 소명 못해서 0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민주당을 탈당한 김영주 국회 부의장이 지난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모처에서 회동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