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전국 각지서 상경한 의사들 "증원 반대…의사 탄압말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국 각지서 상경한 의사들 "증원 반대…의사 탄압말라"
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주최 전국의사총궐기 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의대 정원 증원 등 정부의 의료개혁에 반발하는 전국의 의사 수만 명이 3일 서울 도심에 모여 의대 증원과 필수의료 패키지 정책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집회측 추산 4만명, 경찰 추산 1만여명이 모였다.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이날 오후 2시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집회에 참석한 의사와 전공의 등은 광주·전남 650여명, 대구 600여명, 인천·강원 각 300여명, 전북 240여명, 경북·경남·충북 각 200여명, 제주 20여명 등으로 전해졌다. 이들 중 상당수가 버스를 대절해 상경했다.

김택우 의협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정부는 의사가 절대로 받아들이기 힘든 정책을 '의료개혁'이라는 이름으로 일방적으로 추진했다"며 "이에 사명감으로 자기 소명을 다해온 전공의가 스스로 미래를 포기하며 의료 현장을 떠났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정부가 전공의를 초법적인 명령으로 압박하고, 회유를 통해 비대위와 갈라치려고 갖은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며 "대화를 말하면서 정원 조정은 불가하다는 정부의 이중성, 그리고 28차례 정책 협의 사실을 주장하다 느닷없이 (의협의) 대표성을 문제 삼는 정부는 말 그대로 의사를 우롱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정부가 이런 의사의 노력을 무시하고 오히려 탄압하려 든다면, 강력한 국민적인 저항에 부딪히고 말 것이다. 국민 불편과 불안을 조속히 해소하려면 전공의를 포함한 비대위와 조건 없이 대화에 나서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정부에 촉구했다.

의협은 결의문에서 "정부는 의료비 폭증을 불러올 수 있는 의대정원 증원 문제를 원점에서 재논의하고, 의학교육의 부실화를 초래할 수 있는 의대정원 2000명 증원 졸속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또 "정부는 의사의 진료권을 과도하게 제약하고 국민의 자유로운 의료 선택권을 침해하는 불합리한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의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형민 대한응급의학회의사회 회장은 이날 연설에서 "필수의료를 살리려면 낙수효과가 아니라 직수효과가 필요하다"며 "당장 필수의료 분야의 처우 개선과 함께 법적 위험성을 줄여준다면 수개월 안에 수천 명 이상의 전문의들이 본인의 전공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안덕선 고려대 의대 명예교수는 "정부가 의사들을 명령으로 통제하려고 한다"고 비난하면서 "명령과 통제의 의료정책 기조는 일제 식민통치의 전통에서 시작했다"며 "국가 정책은 합리적인 논리와 신뢰가 있어야 하는데, 명령과 통제로 압박하는 것을 도저히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날 집회에는 전국 시도의사회와 임상과별 의사회 소속 회원들이 깃발을 들고 단체로 참석했다. 가족 단위 참석자도 적지 않았다.
참가자들은 '의료계와 합의 없는 의대 증원 결사반대', '비과학적 수요조사 즉각 폐기' 등의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거나, '원점 재논의'라고 적힌 검은색 마스크를 착용했다.

주수호 의협 언론홍보위원장은 전공의와 의대생, 이들의 부모들이 자발적으로 집회에 참석했다고 전했다.

주최 측은 당초 2만명 정도가 참석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최종적으로 4만명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경찰 추산 집회 인원은 1만2000명이다.

집회 도중 의사 집단행동에 반대하는 70대 남성이 집회에 난입하는 일도 있었다.

집회 후 주 위원장은 "정부가 어떠한 협박을 하더라도 우리는 갈 길을 계속해서 가겠다"며 "정부가 이를 멈추게 하는 방법은 '원점 재검토'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의대 증원에 대한 강력한 규탄 목소리에도 불구하고 이날 집회에서는 향후 투쟁 계획을 구체적으로 내놓지는 않았다.

의협 비대위 상임위원들은 이날 집회 후 따로 모여 향후 대응 방향을 논의하기로 했다. 의협이 개원의 중심의 단체여서 개원가 휴진 등으로 정부에 맞대응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주 위원장은 "하루 휴진은 비대위 상임위원회의 결정으로 진행할 수 있고, 상임위가 결정을 내리면 회원들이 다 따를 것으로 본다"면서도 "가급적 그러한 결정은 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전국 각지서 상경한 의사들 "증원 반대…의사 탄압말라"
3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 옆 여의대로 인근에서 열린 의대정원 증원 및 필수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전국의사 총궐기대회에서 참가자들이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