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왜 이 문제 틀렸어?"…10대 여제자 상습 추행한 50대 `징역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왜 이 문제 틀렸어?"…10대 여제자 상습 추행한 50대 `징역형`
50대 공부방 운영자, 어린 제자 상습적 성추행.<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신의 공부방에 다니는 10대 여제자들을 상대로 성추행을 일삼은 50대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1부(재판장 이수웅)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13세 미만의 미성년자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A(53)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재판부는 이와함께 3년간 보호관찰 및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 기관에 각 7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A씨는 2022년 4월과 10월, 강원도 원주시에 위치한 자신의 공부방에 다니는 B(11)양에게 "떠들지 말라"고 꾸짖고 목을 팔로 감싸면서 가슴을 만지는 등 2차례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2022년 10월과 12월, 또다른 공부방 학생인 C(11)양에게 "학원 적응 잘했어?", "왜 이 문제 틀렸어?"고 물으며 양팔과 어깨를 주무르면서 가슴을 만지는 등 3차례에 걸쳐 추행한 혐의도 받는다.


A씨는 재판 과정에서 범행을 부인하며 잘못을 인정하지 않았고 오히려 피해 학생들이 다른 학생들에게 피해준 것처럼 여론을 형성하는 등 2차 가해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자기 제자들을 6차례 추행한 것으로 죄책이 가볍지 않아 엄한 처벌이 불가피하다"라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A씨와 검찰 모두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