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람 쳐 범퍼 부서졌는데도 "몰랐다" 발뺌한 뺑소니 운전자…징역 3년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람 쳐 범퍼 부서졌는데도 "몰랐다" 발뺌한 뺑소니 운전자…징역 3년형
승용차로 사람 치고 뺑소니 도주. [연합뉴스]

사람을 쳐서 차량 범퍼가 심하게 파손될 정도로 큰 사고를 냈는데도 "몰랐다"고 발뺌한 뺑소니 운전자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3일 법원에 따르면 청주지법 형사3단독 김경찬 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주치사)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53)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022년 11월 오후 5시 50분쯤 충북 보은군에서 경차를 운전하던 중 앞서가던 전기자전거 뒷바퀴를 범퍼로 들이받았다.

사고로 자전거 운전자 80대가 현장에서 사망했는데, 사고 직후 A씨는 구호 조치도 하지 않은 채 도주했다.

재판 과정에서 A씨는 사고를 낸 줄 몰랐다고 혐의를 부인했으나 재판부는 차량 파손 정도, 도로교통공단의 분석 등을 들어 그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 부장판사는 "전기자전거 후미를 충격했을 때 주위가 다소 어둡더라도 충격 당시 근접한 상황에선 뒤늦게라도 피해자를 보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피고인이 운전한 차량 앞 범퍼 부분이 전조등 바로 아랫부분까지 심하게 파손됐는데 이는 피고인 주장처럼 도로에 있는 돌을 충격하는 정도로 발생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김 부장판사는 "도로교통공단도 충돌 후 A씨 차량은 자전거를 밟고 지나갔으며 이후 자전거 우측 부분이 차체 하부에 끼인 채 움직여 흔들림이나 소음이 상당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며 "갑작스러운 사고로 인해 가족을 잃은 유족들의 정신적 고통이 큰 점, 피고인의 엄벌을 탄원하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