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민주당 "윤 대통령 3.1절 기념사는 색깔론과 대일굴종외교 그 자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민주당 "윤 대통령 3.1절 기념사는 색깔론과 대일굴종외교 그 자체"
행정안전부 카드뉴스 일부

더불어민주당은 2일 윤석열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에 대해 "노골적으로 극우 친일의 면모를 드러냈다"며 맹비난을 퍼부었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색깔론과 대일 굴종 외교로 뒤덮인 윤 대통령의 3·1절 기념사는 참담 그 자체"라며 "심지어 윤 대통령은 '한일 양국의 새 세상'을 운운하며 '일본에 역사적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입장을 또다시 내비쳤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홍범도 장군 흉상 철거 시도부터 노골적인 이승만 대통령 띄우기까지 갈수록 어처구니가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임시정부의 독립선언이 만주 하얼빈에서 시작됐다'는 내용이 담긴 행정안전부의 홍보물에 대해도 강 대변인은 "독립운동사를 폄훼하기 위한 윤석열 정부의 '의도적 실수'"라고 비난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주요 국가 행사와 의전을 주관하는 행안부가 최소한의 역사적 사실조차 몰랐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지적했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