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충남대 의대 교수들 “전공의, 학생에 무리한 사법절차 강행시, 좌시하지 않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부산대 의대 이어 충남대 의대까지...정부의 부당한 강행 처리 맞서 제자 수호 나서
충남대 의대 교수들 “전공의, 학생에 무리한 사법절차 강행시, 좌시하지 않겠다”
충남대 의대 교수 "무리한 사법절차 강행시, 좌시하지 않겠다"(사진=연합뉴스)

충남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가 "전공의와 학생에게 무리한 사법절차를 진행한다면 우리는 절대로 좌시하지 않고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정부가 정한 전공의 복귀 시점을 넘긴 지난 1일 충남대 의대와 충남대병원, 세종충남대병원 교수 370명으로 구성된 충남대병원 비대위는 성명을 통해 "제자들이 휴학과 사직을 선택한 이유, 그들의 좌절감과 사회로부터 받는 모욕감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우리는 학생과 전공의가 어떠한 처벌과 불이익 없이 자신들의 자리로 돌아갈 수 있도록 모든 방법을 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충남대병원 비대위는 "필요하다면 전국 40개 의과대학·병원 교수들과 연대해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맞섰다.

이들은 "의학 교육은 단순한 지식 전달을 넘어선 세밀하고 전문적인 업무임에도 일방적으로 2000명 증원을 결정한 것은 의학교육을 담당하는 교수의 전문성을 무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가 전국 의대 증원 희망 수요조사에서 의대 전체 구성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 없이 과도한 증원 인원을 제출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29일에는 부산대의대 교수협의회, 부산대병원 교수회, 양산부산대병원 교수회가 성명을 내고 "정부는 전공의와 (의대) 학생들에 대한 위협과 겁박을 중단하고 진심 어린 자세로 대화에 임해달라"면서 "군사정부 시절에나 생각할 수 있는 위협과 겁박은 더 큰 저항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현재 전체의 80%가 조금 넘는 1만 명에 가까운 전공의들이 사직서를 제출한 상태이며 전국 의대 재학생의 70%가 넘는 학생이 휴학계를 낸 상태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