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민의힘 영남권 현역의원 3명 신인에게 무더기 경선 패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5선 김영선은 컷오프 당한 듯
고양정 단수공천 취소되고 김용태 전 의원 우선추천
국민의힘 영남권 현역의원 3명 신인에게 무더기 경선 패배
국민의힘 3차 경선 지역 결과 발표(사진=연합뉴스)

4·10 총선 여권 경선에서 영남권 현역 의원 3명이 무더기 탈락했다. 5선으로 당내 최다선 중 한 명인 김영선 의원은 컷오프(공천 배제)를 당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2일 여의도 당사에서 이같은 경선 및 공천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1차 경선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어 양자 대결로 2차 경선을 치른 결과 서지영 전 중앙당 총무국장은 김희곤 의원(부산 동래)을, 도태우 변호사는 임병헌 의원(대구 중·남구)을, 이상휘 전 대통령실 춘추관장은 김병욱 의원(경북 포항남·울릉)을 각각 꺾었다.

창원의창은 김종양 전 경남경찰청장과 배철순 전 대통령실 행정관의 양자 대결로 경선을 치른다. 김해갑은 권통일 전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정책보좌관, 김정권 전 의원, 박성호 전 경남도 행정부지사의 3자 경선이다.

경남 창원의창에 공천 신청했다가 김해갑으로 옮기겠다고 선언한 김영선 의원은 두 지역구 모두 경선 대상자로 포함되지 않아 컷오프 당한 것으로 해석된다.

경기 고양정은 김현아 전 의원의 단수공천 취소가 확정됐다. 이 지역은 3선 의원을 지낸 김용태 전 의원이 우선추천(전략공천)을 받았다.

선거구 획정으로 지역구가 재조정된 경북 의성·청송·영덕·울진은 김재원 전 의원과 박형수 의원이 경선을 펼친다. 박 의원의 지역구였던 경북 영주·영양·봉화는 임종득 전 대통령실 국가안보실 2차장이 단수공천을 받았다.

지역구가 2곳에서 3곳으로 늘어난 경기 평택에선 한무경 비례대표 의원(갑)과 당 정책위의장인 유의동 의원(병)이 단수공천됐다.

강원 속초·인제·고성·양양은 당 원내수석부대표인 이양수 의원이 단수공천을 받았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