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머스크, 올트먼에 소송 "인류 위한다더니 이익 추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머스크, 올트먼에 소송 "인류 위한다더니 이익 추구"
로이터연합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오픈AI와 샘 올트먼 CEO(최고경영자)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인류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AI(인공지능)를 개발한다는 회사 설립 목표를 버리고 상업적 이익을 추구한다는 게 이유다. 2015년 올트먼과 함께 오픈AI 설립에 참여한 머스크는 오픈AI가 마이크로소프트와 맺은 수십억달러 규모의 파트너십은 AI를 신중하게 개발하고 기술을 대중에게 공개한다는 창립 공약을 깬 것이라고 공격했다.

1일(이하 현지시간) AP통신, 뉴욕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머스크는 지난달 29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고등법원에 제기한 소송에서, 오픈AI 설립 당시 자금을 지원하면서 올트먼과 그렉 브록먼 사장과 오픈AI를 공공의 이익을 위해 기술을 개발하는 비영리 단체로 유지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당시 계약에 따라 오픈AI는 자사 이익을 위해 코드를 차단하는 대신 대중에게 공개해야 한다는 게 머스크의 주장이다.

머스크는 오픈AI가 마이크로소프트와 긴밀한 관계를 맺음으로써 당시의 협정을 무효화하고 회사의 사명을 왜곡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픈AI는 웹사이트에서 AGI(일반AI)가 '모든 인류에게 이익이 되도록' 하는 것이 자사의 설립 이유라고 공언하지만 실제로는 세계 최대 기술회사인 마이크로소프트의 사실상의 자회사로 변모했다"면서 "새로운 이사회는 인류의 이익을 위해 AGI를 개발하는 것이 아니라 마이크로소프트의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AGI를 개발중"이라고 주장했다.

AGI는 다양한 작업에서 인간과 동등하거나 더 나은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범용 AI 시스템을 의미한다.

머스크는 계약 위반, 신의성실 의무 위반, 불공정 사업 관행 등의 혐의로 소송을 제기했다. 마이크로소프트를 포함한 그 누구도 오픈AI의 기술로 이익을 취하지 못하도록 막아야 한다는 게 머스크의 입장이다.


머스크는 2015년 오픈AI를 공동 창립했지만, 올트먼 CEO가 영리화로 방향을 돌리면서 충돌을 빚은 후 2018년 이사회에서 나왔다. 머스크는 올트먼과 그렉 브록먼 CEO가 처음에 자신에게 오픈소스 비영리 회사를 설립하자며 접근했다고 주장했다. xAI라는 AI회사를 설립한 머스크는 오픈AI가 인류에 대한 기술의 실존적 위험에 충분히 초점을 맞추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오픈AI의 영리 활동으로 인한 내부 갈등은 지난해 11월 올트먼 CEO 축출 시도로 불거진 바 있다. 머스크는 당시 올트먼 복귀 과정에서 이사회 멤버가 교체된 것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올트먼과 브록먼, MS가 협력해 원래의 공적 사명을 중시하는 이사회 멤버 대다수가 축출됐다는 것.

머스크는 "오픈AI의 새 이사회는 AI 윤리와 거버넌스보다 이익에 초점을 두는 기업이나 정치 관련 경험이 많다. 그들은 올트먼의 열렬한 팬"이라고 지적했다. "오픈AI는 인류의 혜택을 위해 AGI를 개발한다는 사명을 포기함으로써 거대 영리 기업의 손 안에 들어갔다"고 했다.

이에 대해 오픈AI, 머스크, 마이크로소프트 등은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뉴욕타임스는 "이번 소송은 지난해 CEO 직에서 잠시 쫓겨났다가 회사 경영권을 되찾은 올트먼에게 새로운 도전"이라고 분석했다. 뉴욕타임스가 지난해 12월 오픈AI와 마이크로소프트를 상대로 챗봇 훈련에 사용된 뉴스 콘텐츠의 저작권 침해를 주장하며 소송을 제기했다고도 전했다.

블룸버그는 "최근 대규모 투자 유치와 국내외 불공정 조사를 앞둔 올트먼과 마이크로소프트에 이번 소송이 어떤 영향이 미칠지 주목된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