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손자병법` 원로배우 오현경 88세 일기로 별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8월 뇌출혈로 쓰러진 뒤 투병 생활
`손자병법` 원로배우 오현경 88세 일기로 별세


`손자병법` 원로배우 오현경 88세 일기로 별세
배우 오현경 [연합뉴스]

60년 넘게 연극 무대를 누벼온 원로배우 오현경이 8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1일 유족에 따르면 오현경은 지난해 8월 뇌출혈로 쓰러진 뒤 요양병원에서 투병 생활을 해오다 이날 오전 세상을 떠났다.

1954년 서울고등학교 2학년 때 연극반 활동을 하며 연기 인생을 시작한 고인은 이듬해 전국고등학교연극경연대회에서 '사육신'으로 남자연기상을 수상하며 배우로서의 재능을 확인했다.

연세대 국어국문학과 출신으로 재학 중 연세극예술연구회 회원으로 활동했다. 졸업 후 '휘가로의 결혼', '맹진사댁 경사', '동천홍', '허생전' 등 수많은 연극작품에 출연했다.

고인은 KBS 1기 공채 탤런트로 드라마 '손자병법'(1987∼1993)의 이장수 역으로 인기를 누렸다.

오현경은 식도암, 위암 등을 겪으며 잠시 연기 활동을 중단했다가 2008년 연극 무대로 돌아와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2008년 서울연극제 참가작인 '주인공'에서 주역 최팔영 역할로 서울연극제 남자연기상을 받은 데 이어 2009년에는 '봄날'에서 아버지 역으로 대한민국연극대상 남자연기상을 탔다.

뇌출혈로 쓰러지기 직전까지도 연극 무대를 떠나지 않았다. 지난해 5월에는 연세극예술연구회가 졸업생과 재학생들이 함께 올린 합동 공연 '한 여름밤의 꿈'에 잠깐 출연하기도 했다. 이 작품은 오현경이 무대에 오른 유작이 됐다.

고인은 동아연극상 남우조연상(1966), 백상예술대상 연극 부문 연기상(1985), KBS 대상(1992) 등을 수상했다.

유족으로는 배우인 딸 오지혜, 아들 오세호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12호실이다. 발인은 5일, 장지는 천안공원묘원이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손자병법` 원로배우 오현경 88세 일기로 별세
1일 오후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연극배우 오현경씨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 유족들에 따르면 오 씨는 이날 오전 9시 11분 김포의 한 요양원에서 숨을 거뒀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