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범민련 남측본부, 북한 `대남기구 폐지`에 해산..."한국자주화운동연합 설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범민련 남측본부, 북한 `대남기구 폐지`에 해산..."한국자주화운동연합 설립"
북한은 지난 15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최고인민회의 결정으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민족경제협력국, 금강산국제관광국의 폐지를 일치가결했다고 조선중앙TV가 16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연합뉴스]

남한과 북한, 해외 등 3개 축을 중심으로 통일운동을 추진해온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의 남측본부가 해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지시로 지난 1월 범민련 북측본부 등 북한의 통일 관련 단체들이 일제히 정리된 데 따른 조치다.

1일 범민련 남측본부에 따르면 본부는 지난달 17일 총회에서 해산을 결정하고 한국자주화운동연합(가칭·자주연합)을 결성해 사업을 계승하기로 했다.

새로 발족하는 자주연합은 '한국 사회 자주화'를 위해 국가보안법 철폐, 주한미군 철수 등을 목표로 반미투쟁을 벌이겠다는 방향을 설정해놨다.


지난 1990년 11월 출범한 범민련은 남·북·해외에 본부를 두고 운영돼왔다. 대법원은 1997년 범민련 남측본부를 국가의 존립·안전과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실질적인 해악을 끼칠 위험성이 있는 이적단체로 규정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해 연말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남북 관계를 '적대적 교전국 관계'로 규정하면서 대남기구 정리를 지시했다.

범민련 북측본부와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민족화해협의회, 단군민족통일협의회 등 통일 관련 단체들이 이에 맞춰 폐지됐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