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코빗, 3월부터 수수료 `0.07%` 적용…4개월 만 `무료 혜택` 중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코빗 "테이커·메이커 거래 고려 시 업계 최저 수준"
코빗, 3월부터 수수료 `0.07%` 적용…4개월 만 `무료 혜택` 중단
코빗 오프라인 고객센터 내부 전경. <코빗 제공>

국내 가상자산거래소 코빗이 '수수료 무료' 도입 4개월 만에 이용혜택을 종료한다.

코빗은 지난해 10월부터 선보인 수수료 무료 정책에 대해 오는 3월 1일부터 별도의 수수료를 적용한다고 29일 밝혔다.

거래를 지원하는 모든 가상자산에 대해 0.07%의 수수료를 적용한다. 다른 거래소인 업비트(0.05%)와 빗썸(0.04%) 대비 소폭 높은 수준이다.

다만, 코빗은 거래 금액의 일부를 돌려주는 '메이커 인센티브 제도'를 유지하고 있다며 업계 최저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코빗 측은 "테이커 거래 기준 기존 0.2%이던 수수료율은 0.07%로 인하했다"며 "메이커 거래는 고객에게 거래금액의 0.01%를 돌려주는 메이커 인센티브 제도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테이커 거래'와 '메이커 거래' 종합 고려 시 업계 최저 수준의 수수료율"이라고 설명했다.

메이커 거래는 매수 주문 시 체결 가능한 호가보다 낮은 가격으로 주문하거나, 매도 주문 시 체결 가능한 호가보다 높은 가격으로 주문하는 것을 의미한다. 즉시 체결되지 않는 주문을 만들어, 호가창에 유동성을 풍부하게 하는 효과가 있다.

테이커 거래는 매수 또는 매도 주문 시 즉시 체결 가능한 호가와 동일한 가격으로 주문하는 것을 말한다. 변경 수수료는 적용 일시 이전 주문된 미체결 주문을 포함한 모든 주문에 적용된다.

앞서 지난해 10월 20일 코빗은 빗썸에 이어 업계에서 두 번째로 수수료 무료 정책을 도입한 바 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