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소비자물가 또 3%?"…과일·국제유가 고공행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부, 물가상승률 상승 폭 커…3% 웃돌수도
물가안정 위한 과일 직수입 등 추진
"소비자물가 또 3%?"…과일·국제유가 고공행진
서울 한 대형마트에서 장 보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소비자물가 상승률에 대해 다시 3%를 웃돌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은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물가 상황을 점검했다.

김병환 차관은 앞서 지난달 2%대로 떨어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다시 3%를 웃돌 가능성이 있다면서 범부처 물가 안정 노력을 강조했다.

김 차관은 "추세적 물가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는 2%대 중반까지 하락했다"면서도 "전반적인 둔화 흐름 속 농산물·석유류 등 변동성이 큰 품목들의 영향으로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작황 부진 등에 따른 사과 및 배 가격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중동 정세 불안으로 국제유가도 배럴당 80달러대를 유지하고 있다.

김 차관은 "2월 물가상승률은 1월 기록한 2.8%보다 상승 폭이 커지면서 3%를 웃돌 가능성도 있다"며 "각별한 경각심을 가지고 물가안정 노력을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물가안정 노력의 일환으로 대형 유통업체의 '과일 직수입'을 통해 상반기 관세인하 물량 30만톤(t)이 신속히 공급할 계획이다. 또 3월 한 달간 '범부처 석유시장 점검단'을 운영하며 전국 주유소의 '꼼수 가격인상'을 점검할 예정이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