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하나금융, 사외이사 8→9명으로…신임 여성 1명 더 위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임 사외이사 4명 추천
윤심 후보 추가로 여성 사외이사 2명
하나금융, 사외이사 8→9명으로…신임 여성 1명 더 위촉
하나금융 사옥 전경. <하나금융 제공>

하나금융지주가 신임 사외이사로 4명을 추천하며 기존 8명에서 9명으로 사외이사가 늘었다. 하나금융은 다양성 확보 차원에서 여성 사외이사를 기존 1명에서 2명으로 확대했다.

29일 하나금융에 따르면 임기를 채운 사외이사 3명이 물러나고, 4명이 새롭게 추천됐다. 여성 사외이사는 윤심 신임 사외이사가 명단에 올랐다. 여성 사외이사는 기존 원숙연씨와 함께 2명이 된다.

하나금융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 후보추천위원회(사감추위)는 신임 사외이사 후보로 △주영섭 전 관세청장 △이재술 전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대표이사 △이재민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윤심 전 삼성SDS 부사장 등 4명을 추천했다. 전임 김홍진·양동훈·허윤 사외이사 등 3명은 최대 임기 6년을 마치고 퇴임한다.

주영섭 후보는 1957년 출생으로 서울대 사회교육학 졸업하고, 행정고시(23회)에 합격했다. 제25대 관세청장, 기획재정부 세제실장, 조세정책국장 등을 역임한 경제 분야 전문가다.

이재술 후보는 1959년생으로 부산대 졸업 후, 서울대와 단국대에서 각각 경영학 석·박사를 취득했다.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회장, 공적자금관리위원회 민간위원 등을 역임한 회계 분야 전문가다.


윤심 후보는 1963년생으로 중앙대 전산학 학사, 프랑스 파리 제6대학 전산학 석·박사를 졸업했다. 미라콤아이앤씨 대표이사, 삼성 SDS 부사장 등을 지냈다. 하나금융의 디지털전환에 전략적인 방향과 실제적인 조언을 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1969년생 출생인 이재민 후보는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재직 중으로 서울대 법학 석박사를 졸업했다. 외무고시(26회)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했고 무역위원회 위원장·외교부 경제안보 대사 등을 맡고 있다.

이번에 사감추위에서 추천한 사외이사 후보는 이사회 결의를 거쳐 다음 달 열리는 정기주주총회 결의를 통해 사외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