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동훈 때린 윤영찬 "일기예보 파란색 1이 민주당?…유치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MBC뉴스가 더불민주당을 연상시키는 '파란색 숫자 1' 그래픽을 사용한 것을 "선을 넘은 것"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이에 윤영찬 민주당 의원은 이날 한 위원장을 향해 "일기예보 파란색 1이 민주당? 참 유치하다"고 직격했다.

윤 의원은 "세상만사를 정치적 상징으로 보는 행태. 참 유치하고, 황당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방송 화면에서 사용하는 색깔까지 정치적 해석을 해버리면, 온 국민은 선거기간에 회색 옷만 입고 다녀야 하나"라며 "방송에 유치한 굴레를 씌우는 국민의힘,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김치는빨간색' '맑은 하늘은 파란색' '민주당' '국민의힘' '총선' '비빔밥'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앞서 한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MBC에서 일기예보를 통해 민주당의 선거운동성 방송을 했다. 설마 했다가 보고 놀랐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이 언급한 '파란색 숫자 1'은 지난 27일 MBC 저녁 뉴스 일기예보에서 기상 캐스터가 당일 미세먼지 농도가 1이었다고 전한 장면이다.
이 캐스터는 숫자를 가리키거나 손가락으로 숫자 1을 만들어 보이며 "지금 제 옆에는 키보다 더 큰 1이 있다. 1, 오늘 서울은 1이었다. 미세먼지 농도가 1까지 떨어졌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해당 보도가 노골적인 민주당 편들기 선거운동 방송이라면서 전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제소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한동훈 때린 윤영찬 "일기예보 파란색 1이 민주당?…유치해"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