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차 힘 받은 KBI동국실업…매출 사상 최대·영업익 흑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자동차 부품사 KBI동국실업이 작년 역대 최대 매출액 기록과 영업이익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KBI동국실업은 5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전년 10억원 적자에서 흑자 전환했다고 29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6511억원으로 전년보다 6.0%, 당기순이익은 111억원으로 141.7% 각각 증가했다. 별도기준인 국내 매출액은 4344억원으로 9% 늘었다.

KBI동국실업은 아이오닉 등 전기차 판매 호조와 팰리세이드, 쏘나타, 그랜저, 제네시스, K3, 쏘렌토 등 작년 현대차·기아의 호실적에 고객사 공급 물량이 증가했다. 또 본사를 비롯해 해외 자회사들의 안정된 성장으로 역대 최대 매출액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KBI동국실업 관계자는 "꾸준한 연구개발(R&D) 투자와 원가절감의 성공으로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흑자를 기록했다"며 "올해도 흑자 기조를 유지하기 위해 국내·해외 자회사의 공격적인 투자, 생산량 증대, 마케팅으로 고객사 수주 물량의 안정적인 확보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현대차 힘 받은 KBI동국실업…매출 사상 최대·영업익 흑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