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우리금융, UAE 국부펀드 손잡았다… `오일머니` 날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우리금융그룹이 아랍에미리트(UAE) 국부펀드인 '무바달라'와 자회사 간 전략적 협업 계약을 맺었다. 국내 기업이 무바달라 측과 장기 파트너십을 맺은 첫 사례다.

최근 기업금융 명가 재건과 비은행 포트폴리오 강화 등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을 추진한 데 이어, 이번 협약을 통해 중장기 전략으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금융 자회사인 우리벤처파트너스는 지난 22일(현지시간) UAE 아부다비의 한 호텔에서 무바달라 자회사인 무바달라캐피탈과 전략적 협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다양한 부문에서 상호 이익을 위한 글로벌 공동 투자 기회를 모색한다. 양측의 지속적인 협력과 소통을 촉진하기 위해 '업무추진위원회'를 설립한다. 일회성 사업 추진이 아닌 장기 파트너십을 유지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다.

무바달라캐피탈은 UAE 국부펀드인 무바달라투자회사의 완전 자회사인 자산운용사다. 총 220억 달러(약 29조4000억원)의 자산을 운용하고 있다. 지난 2022년 전 세계의 다양한 자산으로 포트폴리오가 구성된 솔루션 플랫폼을 선보였다. 초기 투자 자금 규모만 27억 달러에 달했다.

무바달라캐피탈 하나 바후시 대표는 MOU 체결 후 "우리벤처파트너스와 함께 전 세계 주요 시장에서 투자 기회를 발굴하는 데 협력하겠다"며 "장기적인 파트너십은 우리의 운영 방식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향후 양측의 파트너십을 강화하며 그룹 간의 전방위 협력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UAE의 막대한 '오일머니'를 기반으로 한 국내외 협업 가능성도 거론된다.
김창규 우리벤처파트너스 대표는 "광범위한 글로벌 투자 네트워크를 보유한 무바달라캐피탈과 협력 관계를 구축함으로써 향후 성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상호 협력에 따른 성장 잠재력이 상당해 그룹사 간 협력 관계 강화로까지 이어지는 것을 희망한다"고 했다.

우리벤처파트너스는 지난해 3월 임종룡 회장 취임 직전 우리금융에 신규 편입된 국내 벤처캐피탈 1세대 회사다. 현재 2000여개 기업에 투자했고, 이 중 약 300개 기업이 증시에 상장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우리금융, UAE 국부펀드 손잡았다… `오일머니` 날개
김창규(오른쪽) 우리벤처파트너스 대표가 지난 22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한 호텔에서 하나 바후시 무바달라캐피탈 대표와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리벤처파트너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