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철주 생보협회장 첫 조직개편…신사업 발굴 전담·지원 역량 강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뢰 제고 통한 생보산업의 지속성장 견인
4본부 11부 1실 21팀으로 개편
김철주 생보협회장 첫 조직개편…신사업 발굴 전담·지원 역량 강화
김철주 생명보험협회장. <생보협회 제공>

생명보험협회는 시장 포화와 기술 환경의 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생보산업의 지속성장 및 소비자 신뢰를 제고하기 위한 조직개편 및 정기인사를 28일 단행했다.

생보협회는 신성장 동력(신사업·신시장) 발굴을 위한 전담조직을 신설했다. 생보업계 시니어케어, 헬스케어 등 신시장 진출 및 수익기반 다각화를 효과적으로 지원하고, 생보산업의 중장기 성장 전략을 수립·추진한다. 신성장지원부 내 신사업 지원팀을 새로 만든다.

생보사의 해외 진출 규제 완화와 해외 네트워크 강화를 통한 해외 신시장 진출도 지원한다. 기존의 조사연구팀을 국제업무팀으로 개편한다.

디지털 전환 및 신기술 지원도 확대한다. 생성형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활용해 보험사 밸류체인 전반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한다. 기존의 ICT 관리실을 ICT지원부로 승격하며, ICT기획팀을 신설한다.

소비자 신뢰 제고를 위한 사회공헌 업무 지원도 강화한다. 생보업계 상생금융 및 사회공헌활동 등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 소비자 신뢰를 제고하기 위해 사회공헌부로 승격한다.

협회의 정책총괄 기능 강화 및 업무 효율성도 높인다. 정책 현안 총괄 대응 기능을 강화하고 증가하는 대내외 법무 현안 및 법규 제개정 이슈에 적기에 대응한다. 이를 위해 기획총괄팀을 개편하고 법무지원팀을 신설한다.

인사 및 경리, ICT 운영 등 경영 지원 기능의 효율성 제고를 위해 동일 본부로 배치, 경영지원본부로 개편한다. 이에 생보협회의 조직은 기존 '4본부 8부 4실 20팀'에서 '4본부 11부 1실 21팀'으로 바뀐다.

생보협회는 개편된 조직이 효율적으로 운영해 생보업계의 신성장 동력 발굴 및 주요 현안에 대한 대응력이 강화될 수 있도록 정기인사도 실시했다. 업무 역량과 전문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적재적소의 인력배치를 실시했다.

전보 신청 제도를 적극 활용해 직원의 주도적 경력 개발을 지원하면서 우수한 성과를 보인 인재를 과감하게 발탁했다.

이번 인사에서는 부서장급 직위(16개)의 50%, 팀장급 직위(21개)의 57%가 교체 및 변경했다.

생보협회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 및 정기인사를 통해 조직 내의 소통과 협업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며 "직원의 업무 역량을 확충함으로써 생보산업의 지속성장을 견인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