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3월 분양물량 `반토막`…서울은 3곳서 240가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오는 3월 분양물량이 전월 대비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한국부동산원이 다음달 4일부터 22일까지 청약홈 개편을 실시하면서 신규입주자 모집공고가 전면 중단되기 때문이다.

28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3월 전국에서 총 21곳, 1만 4784가구(임대 포함, 오피스텔 제외)가 공급된다. 이중 일반분양 물량은 1만1432가구다. 직전 달인 2월(2만1725가구) 대비 약 절반(52.62%)에 해당하는 수치다.수도권 일반분양 물량은 5355가구(46.84%)를 차지했으며, 지방은 6077가구(53.16%)인 것으로 집계됐다. 시·도별로는 △경기 4383가구(8곳·38.34%) △부산 1722가구(3곳·15.06%) △충북 1,675가구(1곳·14.65%)등의 순이다.

서울에는 강동구 '더샵 둔촌포레'(74가구)와 '에스아이팰리스 올림픽공원'(58가구), 서대문구 '경희궁 유보라'(108가구) 등 3곳에서 240가구 분양 예정이다.리얼투데이 관계자는 "3월부터 다자녀 기준 완화, 배우자 통장 가입 기간 합산, 신생아 특별공급 등의 정책이 적용되는 만큼 추후 분양시장의 적지 않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3월 분양물량 `반토막`…서울은 3곳서 240가구
리얼투데이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