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NH아문디운용, 하나로 TDF 시리즈 순자산 2천억 돌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NH아문디운용, 하나로 TDF 시리즈 순자산 2천억 돌파
NH아문디자산운용 제공.

NH아문디자산운용은 하나로 TDF 시리즈의 순자산이 2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8일 밝혔다.

26일 기준 하나로 TDF 시리즈의 설정액은 1492억원, 순자산은 2028억원으로 집계됐다. 디폴트옵션 시행과 견조한 성과로 지난해 11월 순자산 1000억원을 돌파한 뒤 3개월 만에 2000억원을 넘어서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하나로 TDF는 퇴직 시점 등 정해진 목표 시점까지 높은 수익을 추구하기 위해 설계된 장기 투자 상품이다. 글로벌 시장에 투자하며 위험 관리와 환 전략에 집중했다. 주요 투자 자산은 글로벌 성장주, 가치주, 고배당주, 선진국 국채, 하이일드 채권 등이다.

하나로 TDF 2055는 안정적인 수익률로 퇴직연금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며 지난 7일 신규 설정됐다. 2055년을 목표 시점으로 설정해 향후 30년 이상 장기 투자할 수 있도록 했다. 하나로 TDF는 2025년부터 2055년까지 은퇴를 준비할 수 있는 TDF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펀드평가사 KG제로인에 따르면 올들어 하나로 TDF 2050은 5.13%(26일 기준)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퇴직연금 클래스 기준 수익률은 △하나로 TDF 2025 3.45% △하나로 TDF 2030 3.81% △하나로 TDF 2035 4.51% 등이다.

장기 수익률도 우수하다. 하나로 TDF 2045의 3년 수익률은 19.77%에 달하고, 2040(19.18%)과 2035(16.63%) 등도 높은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박동우 WM연금마케팅본부장은 "하나로 TDF는 디폴트옵션과 퇴직연금 온라인 클래스 중심으로 활발한 자금 유입이 지속되고 있다"며 "글로벌 합작 운용사인 만큼 적극적인 글로벌 인프라 활용과 체계적인 운용 시스템으로 퇴직연금 고객에게 안정성과 수익성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