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친명까지 반기 든 이재명식 공천…안민석·변재일 "친명이라고 희생 안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28일 전략공천관리위원회에 안민석·변재일·홍영표 의원의 지역구를 전략 지역으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 안 의원과 변 의원은 친명(친이재명)계, 홍 의원은 친문(친문재인)계다. '비명횡사' 공천에 따른 계파 갈등이 극에 달하자 갈등을 진화하려는 시도라는 해석이 나왔다. 그러나 친명계 의원들까지도 반기를 들고 나섰다.

공관위는 이날 5선 안 의원과 변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오산과 충북 청주 청원, 4선 홍 의원의 지역구인 인천 부평을을 각각 전략 지역으로 지정해 달라고 했다. 전략 지역에선 영입 인재와 같은 비현역 후보를 단수공천하거나 현역 의원을 포함한 전략경선이 치러질 수 있다. 전략경선은 대상자 수나 방식을 기존의 경선 기준과 달리 정한 것을 의미한다.

이들 3개 지역구 가운데 오산과 청주 청원은 전략공천지로, 부평을은 전략경선지로 분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안·변 의원은 컷오프되고, 홍 의원은 다른 후보들과 경선을 치를 것으로 보인다.

친명 지도부가 극에 달한 게파 갈등을 진화하려는 시도가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홍 의원에게 '전략 경선' 가능성을 열어줘 파열음을 폭을 낮춘 게 아니냐는 관측도 일각에선 제기된다.

그러나 전략공관위의 결정에 친명계 의원들도 반기를 들고 나섰다.

친명까지 반기 든 이재명식 공천…안민석·변재일 "친명이라고 희생 안돼"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안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공관위의 결정은 대단히 잘못됐다.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친명이라는 이유로 희생을 강요해선 안 된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있는 공정한 결정을 해주시길 바란다"며 "당 전략공관위가 안민석과 오산 당원에게 경선할 기회를 주시길 강력히 요청한다"고 주장했다.

친명까지 반기 든 이재명식 공천…안민석·변재일 "친명이라고 희생 안돼"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변재일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20대 대선 경선에서 충북 현역의원 가운데 유일하게 이재명 대표의 손을 잡아, 54대 28 충청권 대승을 이끈 장본인"이라며 "친명이기 때문에 계파균형을 위해 희생돼야 하나"라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당에 엄중히 요구한다"며 "청원구 공천 배제하는 결정을 재고하고, 공정한 경선기회를 보장해달라"고 촉구했다.

친명까지 반기 든 이재명식 공천…안민석·변재일 "친명이라고 희생 안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친문 핵심인 홍 의원은 반발했다.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대표를 겨냥해 "도덕성 문제, 사법리스크, 우리당의 진정성과 가치를 떨어뜨리는 그 무엇도 제겐 없다"며 "그럼에도 전략 선거구 지정은 오로지 '어떻게든 홍영표를 막겠다'는 뜻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전략공관위는 또 무슨 근거로, 어떤 판단을 내릴지, 지켜보겠다"며 "최종 발표 후, 제 생각을 밝히겠다"고 탈당을 시사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