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컷오프` 임종석 "정치는 생물"…탈당 및 무소속 출마 시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 공천 심사 과정에서 컷오프(공천배제) 된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28일 당 지도부를 향해 재고를 요청했다. 재고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엔 탈당과 무소속 출마도 고려하겠다고 시사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지도부에 정중하고 간곡하게 요청드린다"며 "중구성동구 갑에 대한 전략공관위원회의 추천의결을 재고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며칠이고 모여앉아 격론을 벌여달라"며 "단결과 통합을 복원하고 민주당이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는 반전의 계기를 만들자"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그리고 이재명을 지지했던 마음들을 모두 모아 달라"며 "그것만이 승리의 길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임 전 실장은 전날 전략공천관리위원회의 컷오프 결정을 비판했다. 그는 "양산 회동에서 이재명 대표가 굳게 약속한 명문(이재명·문재인)정당과 용광로 통합을 믿었다"며 "왜 이렇게까지 하는 지 도무지 납득이 되질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와 최고위원회에 묻고 싶다"며 "정말 이렇게 가면 총선에서 이길 수 있는가.통합을 위한 마지막 다리마저 외면하고 홀로 이 대표만으로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는 것인가"라고 거듭 압박했다.

그러면서 "명문의 약속과 통합은 정치적 수사가 아니라 총선 승리와 윤석열 정부 폭정을 심판하기 위한 기본 전제"라며 "이번 총선에서 패배한다면 우리 모두는 씻을 수 없는 죄인이 된다"고 지적했다.

임 전 실장은 "여느 때처럼 오늘 저녁 6시에 왕십리 역 광장에 나가 저녁인사를 드릴 예정"이라며 "당원동지 여러분, 지지자 여러분, 성동구민 여러분, 그리고 지난 공천 과정에서 상처받고 아프고 지친 분들 누구라도 만난다면 서로 보듬어주며 치유하고 통합하는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역사에 대해 이야기 나누고 우리가 얼마나 민주당을 사랑하는지 뜨거운 마음을 확인하려 한다"며 "최종거취는 최고위원회의 답을 들은 후에 다시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임 전 실장은 '최고위가 요구를 수용하지 않으면 탈당이나 무소속 출마를 고려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정치는 생물이라는 말로 질문에 대한 답변을 대신하겠다"고 했다. 탈당이나 무소속 출마를 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다른 지역 출마는 고려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임 전 실장에게 송파갑 등 험지 출마를 요청했으나, 임 전 실장은 중·성동갑 출마 의사를 고수한 바 있다. 그는 "다시 말씀드리지만 저는 국회의원 한 번 더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다"며 "반전의 계기를 만들고 통합을 해달라고 호소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 전략공관위는 전날(27일) 서울 중·성동갑에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 공천했다. 최고위는 이날 회의에서 해당 추천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이 지역에 출마를 선언한 임 전 실장은 사실상 공천에서 배제됐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속보]`컷오프` 임종석 "정치는 생물"…탈당 및 무소속 출마 시사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7일 서울 성동구청에서 열린 서울특별시새마을회 제18~19대 회장 이임식 및 제20대 회장 취임식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