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人사이더] "공수표로 與 선거 거드나"… 尹 `늘봄학교` 꼬집은 이재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人사이더] "공수표로 與 선거 거드나"… 尹 `늘봄학교` 꼬집은 이재명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설익은 말만 앞세워… 학부모·학교 모두 늘봄학교에 혼란 가중돼

급할 때만 공공의료에 기대고 증원만 밀어붙이려고 해서는 안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8일 늘봄학교 전면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공수표로 여당 선거를 거드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당의 총선 선거대책위원장이라고 불리는 윤석열 대통령께서 설익은 말들을 너무 많이 하는 바람에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며 "아이를 맡겨야 하는 학부모, 짧은 기간에 준비를 마쳐야 하는 학교 모두 늘봄학교 때문에 비상"이라고 꼬집었는데요.




이 대표는 이어 "민생 경제를 챙겨야 하는데 선거에 도움을 주실 의도로 저희는 판단합니다만 평소 하지 않던 온갖 정책을 발표한다"며 "70세 미만 중등 교원까지 채용 요건을 완화했으나 충원 인원은 20%에 불과하다. 공간도 없어 1학년 교실을 돌아가면서 비워주기로 한 학교도 있다고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人사이더] "공수표로 與 선거 거드나"… 尹 `늘봄학교` 꼬집은 이재명
이재명(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방침에 반발해 의사들이 집단행동에 나선 것과 관련해선 "공공병원 자체가 턱없이 부족한 현실인데, 윤석열 정부는 경제성을 이유로 울산·광주 의료원 설립을 중단시킨 뒤 이제 와서 부랴부랴 공공병원을 활용해 보겠다고 나선다"며 "급할 때만 공공의료에 기대고, 증원만 밀어붙이려고 해서는 안 된다"고 따져 물었는데요.



이 대표는 "지역 의사제, 공공의대 설립 같은 필수공공 지역의료 확충 방안을 제대로 검토해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말만 앞세우고 일 제대로 못 하는 정권"이라며 "민생을 위해 당장 할 수 있는 일부터 해주길 바란다"고 맹폭했습니다.

정래연기자 fodus020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