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전자 "4GB 영화 5초만에 전송"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가 고성능·고용량 마이크로SD 카드 라인업 확대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SD 익스프레스 인터페이스 기반의 마이크로SD 카드를 개발하고 고객사에 샘플 제공을 시작했다고 28일 밝혔다. SD 익스프레스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에 쓰이는 SD 메모리카드용 신규 인터페이스다.

삼성전자가 선보인 신제품은 SD 익스프레스 7.1 규격을 기반으로 마이크로SD 카드 최고 연속 읽기 성능인 초당 800MB/s와 256GB의 용량을 구현했다. 연속 읽기 800MMB/s는 4GB크기 영화 한 편을 메모리카드에서 PC로 5초 안에 전송할 수 있는 속도다.

삼성전자는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에 탑재했던 DTG(과열방지) 기술을 마이크로SD 카드에 처음 적용했다. 다음 달 양산에 돌입해 B2B(기업간거래) 공급을 시작으로, 연내 B2C(기업과소비자간거래) 제품까지 출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고용량 V낸드를 8단으로 쌓아 패키징한 1TB UHS-Ⅰ마이크로SD 카드도 양산한다. 방수, 낙하, 마모, 엑스레이, 자기장, 온도 변화 등 극한의 외부 환경에서도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한다. 1TB UHS-Ⅰ마이크로SD 카드는 올 3분기 중 출시할 예정이다.

손한구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브랜드제품비즈팀 상무는 "새로운 마이크로SD 카드는 손톱만한 크기지만 PC 저장장치인 SSD에 버금가는 고성능과 고용량을 자랑한다"며 "다가오는 모바일 컴퓨팅과 온디바이스 AI(인공지능) 시대의 요구를 만족시키는 고성능, 고용량 기술 리더십을 견인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

삼성전자 "4GB 영화 5초만에 전송"
SD 익스프레스 마이크로SD카드. 삼성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